내년부터 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종이처방전 없어진다

입력 : ㅣ 수정 : 2017-12-12 17: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년 상반기부터 서울대병원과 삼성서울병원에서는 종이 처방전을 받을 수 없게 된다.


서울대병원과 삼성서울병원은 12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종이처방전 전자화 발급 서비스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두 병원은 내년 상반기부터 종이 처방전 대신 스마트폰 같은 모바일 기기로 받게 된다.

현재 병원에서 발급하는 처방전은 환자 보관용과 약국 제출용으로 2부가 종이로 발급되고 있다. 이 중 환자 보관용 처방전을 모바일 기기로 받아볼 수 있게 하는 것으로 원하는 환자에게는 종이로도 발급된다.

모바일 처방전 데이터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활용될 전망이다. 또 KISA는 대한약사회와 병원업계들과 협력해 종이처방전 전자화 사업을 확대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