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6종, 美 충돌테스트서 ‘최고 등급’

입력 : ㅣ 수정 : 2017-12-08 2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IIHS’ 기준 강화… 작년보다 줄어
도요타·BMW 3종, 벤츠 2종 그쳐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충돌 테스트에서 가장 많은 최고 등급을 받았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지난 7일(현지시각) IIHS가 발표한 충돌 테스트 종합 결과에서 최고로 안전한 차량에만 부여하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에 총 6개 차종이 포함됐다. 해당 차종은 현대차 싼타페·맥스크루즈, 제네시스 G80·EQ900, 기아차 K3·쏘울이다. 이는 스바루(4개 차종), 메르세데스벤츠(2개 차종), 도요타·BMW·포드(각각 1개 차종) 등 글로벌 경쟁사들보다 많은 숫자다.
제네시스 G80

▲ 제네시스 G80

IIHS는 195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매년 출시된 수백 대의 차량을 대상으로 충돌 테스트를 시행해 그 결과를 발표한다. 최고 안전성이 확인된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 등급을, 양호한 수준의 성적을 낸 차량에는 ‘톱 세이프티 픽’ 등급을 매긴다.

특히 IIHS는 올해부터 기존에 운전석에만 적용하던 스몰 오버랩(차량 앞부분 25%를 시속 64㎞ 속도로 약 1.3m 높이의 장애물과 충돌시키는 시험) 테스트를 조수석까지 확대하고 전조등 성능 테스트까지 추가하는 등 평가 기준을 강화했다.

이처럼 평가가 까다로워지면서 최고 등급을 받은 차종은 지난해 38개에서 올해 15개로 대폭 줄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두 번째 안전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등급에서도 전체 47개 차종 가운데 9개 차종이 차지했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7-12-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