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호 MBC 사장 선임 “신동호 상당한 책임 물을 수 밖에”

입력 : 2017-12-08 09:46 ㅣ 수정 : 2017-12-08 1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립언론 뉴스타파의 최승호 PD가 MBC 해직 1997일 만에 신임 사장으로 복직했다.
최승호 MBC 사장 선임 MBC 신임 사장에 최승호 뉴스타파 PD가 내정됐다. 2017.12.7 [방송문화진흥회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승호 MBC 사장 선임
MBC 신임 사장에 최승호 뉴스타파 PD가 내정됐다. 2017.12.7 [방송문화진흥회 제공=연합뉴스]

최승호 MBC사장은 첫 출근길인 8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통해 “사장이란 호칭은 아직 어색하다. 설렘보다는 책임이 무겁다”고 소감을 전했다.


최승호 사장은 “프로그램을 하는 게 즐겁고 그게 천직이라고 생각했는데 MBC 구성원들이 원하고, 또 해고가 돼서 나와 방송회복을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가진 상징 같은 의미가 있기 때문에 국민들의 지지와 응원을 모아낼 수 있는 역할이 있다고 생각해 고민 끝에 사장 공모에 나서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신임 사장으로서 MBC 문화방송의 최우선 과제로 국민의 신뢰회복을 꼽았다. 이를 위해 비교적 빠른 시간 내에 최선을 다해 뉴스와 시사프로그램을 바로 세우고 믿음을 줄 수 있는 방송으로 거듭나겠다고 약속했다.

최승호 사장은 “보도에 개입하지 않고 공영방송다운 프로그램을 해 보고 싶다”면서 ‘공영방송다움’이 있는 드라마, 예능, 시사교양, 다큐멘터리와 라디오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그런가하면 신동호 아나운서 국장과 배현진 앵커 등 거취에 대해서는 조사를 통해 책임을 묻겠다고 답했다. 그는 “신동호 아나운서 같은 경우 과거 11명의 MBC 아나운서들이 떠나가도록 만들고, 열 몇 명의 아나운서들이 자기 일을 못하고 부당 전보되도록 하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는 것으로 지금까지 드러났다. 합당한 절차를 거쳐서 그 부분에 대해서 충분히 조사하고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배현진 앵커는 지금 앵커를 맡고 있는데 그 부분은 보도본부에서 새로운 앵커 체제를 아마 마련하리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