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법정서 보고 싶지 않다”던 이영학, 8일 딸과 함께 첫 재판

입력 : 2017-12-08 09:23 ㅣ 수정 : 2017-12-08 09: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딸의 친구인 여중생을 추행한 뒤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영학(35)이 법정에서 딸과 처음으로 대면한다.
이영학(오른쪽)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영학(오른쪽)
연합뉴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성호)는 8일 오후 2시 범인도피 혐의로 기소된 이영학의 지인 공범 박모씨(36)를 상대로 두 번째 공판을 연다.


이날 공판에는 이영학과 딸 이모양이 증인으로 신문을 받는다.

앞서 이영학은 지난달 열린 첫 재판에서 “딸을 법정에서 보고 싶지 않다”며 흐느끼기도 했지만 증인으로 딸과 함께 법정에 서게 됐다. 이영학과 이양의 사건이 병합되면서 앞으로도 이영학은 딸과 피고인석에 함께 서야 한다.

이영학은 지난 9월 30일 딸 이양과 공모해 여중생 A양(14)을 집으로 불러 수면제가 든 음료를 먹인 뒤 추행하다가 다음날인 10월 1일 A양이 깨어나자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