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18개월 내 새 미래 전기차 2종 공개”

입력 : ㅣ 수정 : 2017-11-28 18: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1년까지 차세대 플랫폼 개발…2023년 20종 글로벌시장에 출시
자동차 업계 최초로 양산형 전기차를 만든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공격적인 미래 전기차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8일 자동차업계 등에 따르면 GM은 ‘볼트EV’에 이은 전기차 신제품 포트폴리오 전략으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15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글로벌 오토모티브 콘퍼런스에서 메리 배라 최고경영자(CEO)는 “볼트EV의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18개월 내에 완전히 새로운 순수 전기차 2종을 선보이겠다”고 선언했다. GM은 2021년까지 차세대 EV 플랫폼을 개발해 GM 계열 브랜드에 공급할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2023년까지 최소 20종의 신형 전기차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 10년 후 연간 100만대 생산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새 전기차는 1회 충전으로 480㎞ 이상을 달릴 수 있으며, 현재 1㎾h당 145달러인 배터리 생산 비용도 100달러 아래로 낮출 계획이다. 현재 볼트EV의 경우 가격이 4800만원에 이르지만, 새 전기차는 이보다 30% 정도 낮아질 전망이다.

GM은 또 비약적인 연료전지 기술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개발 중인 전기식 자율 플랫폼 수소차 ‘스루스’(SURUS)를 비롯해 군용으로 개발 중인 수소연료 차량 ‘ZH2 콜로라도’ 등의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배라 CEO는 “자동차 산업에서 앞으로의 5년은 지난 50년보다 훨씬 더 큰 변화가 있을 것”이라면서 “폭넓은 파트너십과 기술 노하우를 기반으로 개인용 이동수단의 미래를 이끌 수 있는 동력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7-11-29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