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건스탠리 “깜짝 실적 없다”에 삼성전자 5% 급락

입력 : ㅣ 수정 : 2017-11-28 01: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투자금융회사 모건스탠리는 삼성전자가 더이상 ‘깜짝 실적’을 거둘 여지가 적다면서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한 리포트를 냈다. 오비이락인지 27일 삼성전자 주가는 5% 이상 떨어진 263만 2000원에 장을 마쳤다. 일각에서는 외국계 투자은행이 쓴 보고서로 주가가 폭락하는 트라우마가 나타났다고 풀이했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모건스탠리는 지난 26일 “삼성전자의 실적과 경영 부문에서 긍정적인 견해를 유지한다”면서도 “지금은 2018년에 들어서기 전 잠시 멈출 때”라고 보고서를 냈다. 투자의견은 비중확대에서 중립으로, 목표 주가는 290만원에서 280만원으로 내렸다. 외국계 증권사들은 이날 삼성전자의 주식 9만 7035주를 순매도했다.

션 김 연구원은 “낸드플래시 시장의 다운사이클은 이미 시작됐고, D램 시장은 2019~20년이면 공급 과잉이 일어날 것”이라며 “스마트폰 산업은 더는 성장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모건스탠리는 지난달 19일 셀트리온에 대해 ‘목표가 8만원’이란 리포트를 내 논란을 빚기도 했다. 현재 셀트리온은 21만원대이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7-11-2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