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특집] 한국투자증권, 美·유럽 우선증권 안정적 수익 운용

입력 : ㅣ 수정 : 2017-11-24 02: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은행의 연내 기준금리 인상이 확실시되고 있어 마땅한 투자처를 찾기 어려운 상황에서 한국투자증권은 ‘삼성PGI하이브리드인컴(채권혼합-재간접)’ 펀드를 추천했다. 금리 상승 시기인 만큼 채권 관련 상품에 관심을 가지는 게 좋다는 뜻이다. 삼성PGI하이브리드인컴(채권혼합-재간접) 펀드는 미국과 유럽의 다양한 우선증권에 투자해 안정적인 이자와 배당수익을 추구한다. 우선증권은 기업 파산 시 주식보다 상환우선순위가 있는 다양한 증권을 말한다. 기대 수익률은 높고 리스크는 낮은 게 장점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이 상품은 2004~2006년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기에도 연평균 4% 수익을 올렸으며 올해에도 높은 수익을 달성하고 있다고 한국투자증권은 설명했다. 은행을 포함한 금융업종 비중이 70% 수준으로 높아 금리 인상기에도 예대마진 증가에 따른 수익성 개선이 기대되는 펀드다. 한국투자증권 측은 “금융업 투자 비중이 높은 상품은 적절한 투자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7-11-24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