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특집] 삼성증권, ‘원유 기초자산’ ETN 시장서 두각…유가 변동 폭 클 때 고수익

입력 : ㅣ 수정 : 2017-11-24 02: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국제유가 변동성이 확대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면서 원유를 기초자산으로 한 상장지수증권(ETN)이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삼성증권은 오는 30일까지 ‘삼성 WTI원유 선물 ETN’ 2종을 매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하고, 매매 금액에 따라 최대 50만원의 상품권 등을 제공한다. 삼성증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삼성증권은 오는 30일까지 ‘삼성 WTI원유 선물 ETN’ 2종을 매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이벤트를 진행하고, 매매 금액에 따라 최대 50만원의 상품권 등을 제공한다.
삼성증권 제공

ETN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삼성증권의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과 ‘삼성 인버스 2X WTI원유 선물 ETN’은 유가 변동 폭이 클 때 더 높은 수익률을 낼 수 있도록 설계된 상품이다.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은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 상장된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을 활용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GSCI Crude Oil index’를 기초자산으로 한다. 레버리지 상품인 만큼 기초자산 일간 변동폭의 2배를 추종한다. 삼성 인버스 2X WTI원유 선물 ETN은 유가가 하락했을 때에도 지수 대비 2배의 수익을 낼 수 있는 구조다.

증권사가 만들어 발행하는 ETN은 주식과 환율, 원자재 등 다양한 기초자산 가격의 움직임에 따라 매매가 가능하도록 설계된 금융상품이다. 거래소에 상장돼 있어 주식처럼 소액으로 쉽게 거래할 수 있다. 2014년 11월 발행이 시작된 후 새로운 투자상품으로 확대되고 있다.

올해 삼성증권이 발행한 ETN은 최다 거래 규모로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윤용암 삼성증권 사장은 미국과 중국, 인도의 유망 업종에 이어 원유 레버리지, 에너지 인프라 마스터합자회사(MLP) 등 원자재까지 ETN 발행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국제 원자재 시장에선 지난 수년간 지속됐던 저유가 시대가 끝났다는 관측이 나온다. WTI는 배럴당 50달러 후반대이고, 브렌트유와 두바이유는 60달러를 돌파했다. 배럴당 50~60달러가 ‘뉴노멀’(새로운 표준)이라는 데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그러나 원유 시장에 불확실성이 존재하고 국제유가 변동성이 심화될 것이라는 관측도 힘을 얻고 있다. 원유 시장의 양대 축인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국제에너지기구(IEA)의 내년 전망치부터가 엇갈린다.

OPEC은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와 내년 원유 수요 증가분 전망치를 전월 대비 각각 하루 7만 배럴, 13만 배럴 상향 조정하는 등 낙관적인 견해를 보였다. 반면 IEA는 각각 하루 10만 배럴을 하향 조정했다.

OPEC 회원국 감산 합의 연장, 최대 산유국 사우디아라비아의 정세, 국가부도 위기를 맞은 베네수엘라 경제 상황 등이 국제유가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한편 삼성증권은 오는 30일까지 ‘삼성 WTI원유 선물 ETN’ 2종을 매매한 고객을 대상으로 ‘삼성증권 ETN 진짜가 나타났다’ 이벤트를 진행한다.

삼성증권 홈페이지(samsungpop.com)와 POP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모바일앱(mPOP) 등 온라인 채널에서 이벤트 참여 신청을 한 뒤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을 거래한 고객을 대상으로 매매 금액에 따라 최대 50만원의 상품권 등을 제공한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7-11-24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