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소고기·돼지고기 자판기 나온다

입력 : ㅣ 수정 : 2017-11-18 00: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협, 시범 판매 뒤 내년 전국 확대
300g 소포장… 유통비용 20% 줄여

소고기와 돼지고기를 판매하는 자동판매기가 국내 최초로 도입된다.

농협은 오는 22일 서울 서대문구 농협중앙회 본관 대강당에서 시연회를 열고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해 소고기와 돼지고기를 판매하는 ‘IoT 식육 스마트 판매시스템’ 시범사업에 들어간다고 17일 밝혔다. 해외에서는 이런 축산물 자판기가 도입된 적이 있지만 국내에서는 처음이다.

스마트 판매시스템은 IoT 기술을 활용해 재고와 가격, 적정온도 등을 관리한다. 시세가 수시로 변하는 축산물 시장의 특성상 판매가격도 수시로 조정된다. 농협은 우선 중앙회 본관과 서대문구에 2대를 설치해 시범 운영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전국에 보급할 예정이다. 농협이 운영하는 하나로마트 매장 중 정육점이 없는 약 800곳을 비롯해 1인가구 거주 비율이 높은 대형 오피스텔 단지를 중심으로 설치를 확대할 계획이다.

판매품목은 생고기, 양념고기 등 국산 소고기 및 돼지고기 10여종씩이다. 각 상품은 300g 단위로 진공·냉장 포장된다.

농협은 “1인가구 증가로 인한 소량구매 수요를 충족하고 점포비와 인건비 등을 절감하기 위해 스마트 판매 시스템을 고안했다”며 “중간 유통단계 생략으로 20% 이상의 비용이 절감돼 한층 경제적으로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11-1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