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의 대회에서 난동 맥그리거, 사과했지만 “심판 그러면 안돼”

입력 : 2017-11-15 08:46 ㅣ 수정 : 2017-11-15 08: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문의 사과글을 올렸다. 하지만 심판에 대해서는 준엄하게 꾸짖었다.

지난 11일(이하 한국시간)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열린 벨라토르 187 도중 옥타곤에 난입해 심판, 관계자와 충돌한 UFC 라이트급 챔피언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 얘기다. 그는 메인이벤트로 존 레드먼드와 대결한 팀 동료인 찰리 워드를 응원하다가 옥타곤에 뛰어들었다. 1라운드 종료를 약 10여초 남겨두고 레드먼드가 워드의 정타를 맞아 쓰러진 순간이었다. 난장판이 벌어졌고 고다르 주심은 결국 워드의 승리를 선언했다.

맥그리거는 경호요원들에 의해 옥타곤 밖으로 나간 뒤에도 다시 펜스를 넘어 들어오려다 말리는 대회 관계자의 뺨을 때렸다. 자신이 속한 대회도 아니고 남의 대회에 응원하러 갔다가 거의 난동 수준의 과한 행동을 했다.

맥그리거는 15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지난 주말 더블린에서 벌어진 나의 행동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 나의 팀원과 친구들을 돕고자 했을 때 감정이 앞섰고 선을 넘어 행동했다”고 돌아봤다. 이어 “UFC의 멀티 체급 챔피언으로서, 공인으로서, 롤 모델로서 난 더 높은 수준의 도덕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반성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자신이 등을 떠민 심판 마크 고다르에 대해서는 비판적인 이야기를 쏟아냈다. “그날 밤 레퍼리는 바닥에 쓰러져 있는 파이터를 일으켜 세우고선 2라운드로 속행해 싸우라고 하는 끔찍한 결정을 하려고 했다. 심지어 코치의 말도 무시하고 말이다. 이미 경기는 끝이 난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 상대가 부상을 당해 죽는 것(지난해 4월 주앙 카르발류)을 목격한 뒤에 다시 이런 일이 일어날 거라는 생각이 들어 이성을 잃고 선을 넘는 행동을 했다. 모두에게 정말 미안하다”라고 해명했다.

반면 레드먼드는 KO로 끝날 상황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쓰러지는 순간 즉시 회복하기 위해 바로 주짓수로 들어갔다. 경기는 끝나지 않았고, 라운드가 거의 종료될 무렵이었기 때문에 2라운드로 갈 것이라고 봤다. 하지만 현장의 서커스 같은 광기 때문에 결정이 흔들린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현재 맥그리거가 어느 정도 징계를 받느냐에 관심이 집중돼 있다. 벨라토르를 주관한 모히칸부족 체육규정위원회는 맥그리거의 행동에 대해 강력히 비판하며 UFC와 관련 기관들과 대화하겠다고 밝혀 사실상 징계를 요청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하지만 맥그리거는 UFC 소속이고, UFC를 이끄는 최고의 카드란 점 때문에 징계 수위는 미미하거나 아예 없을 수도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망하고 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