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탁받고 기사 부당 재편집 네이버 이사 ‘정직 1년’ 중징계

입력 : ㅣ 수정 : 2017-11-04 02: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청탁을 받고 해당 단체에 불리한 기사를 재편집한 네이버 스포츠의 A이사가 최근 회사로부터 ‘정직 1년’의 징계를 받았다. 3일 정보통신(IT) 업계에 따르면 A이사는 최근 징계를 받고 정직에 들어갔다. 정직 1년은 네이버에서 이례적인 중징계다. 다만, 청탁 및 기사 재배치가 현행법 위반은 아니기 때문에 해고 대상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A이사는 지난해 10월 축구연맹 관계자에게서 “단체에 불리한 기사를 보이지 않게 해 달라”는 휴대전화 문자 청탁을 받고 실제 실행에 옮겼다.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달 20일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이를 인정하며 공개 사과했고 이해진 전 이사회 의장도 지난달 말 국정감사에 나와 머리를 숙였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2017-11-04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