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키즈카페서 중금속 허용치 최대 164배 초과 검출”

입력 : ㅣ 수정 : 2017-11-01 17: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모와 자녀가 즐겨 찾는 ‘키즈카페’나 음식점 내 놀이시설에서 기준치를 최대 164배 초과한 중금속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 실내놀이터(키즈카페)  자료 이미지

▲ 어린이 실내놀이터(키즈카페)
자료 이미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이 1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4년 실내 어린이 놀이시설 지도점검 현황’에 따르면 전국 어린이 놀이시설 216곳 가운데 36곳에서 유해 중금속인 납, 카드뭄, 수은 등이 기준치를 초과해 검출됐다.

환경부는 식품접객업소, 놀이제공영업소, 어린이집·유치원, 복지시설·의료기관 등에 어린이 놀이시설 총 3093개(지난 8월 기준)가 설치됐다고 파악했다.

연도별 최다 검출 지역은 2017년 전남 여수시의 J놀이시설(납 5만 1510㎎/㎏, 기준치의 85배), 2016년 서울 금천구 P놀이시설(납 7만 2650㎎/㎏, 121배) 등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5년 점검에서 강원도 춘천시의 G놀이시설은 기준치의 164배에 달하는 납 성분 9만 8640㎎/㎏이 검출됐다.
키즈카페 중금속 허용치 최대 164배 초과 검출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실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키즈카페 중금속 허용치 최대 164배 초과 검출
더불어민주당 송옥주 의원실 제공

환경보건법 시행령에는 어린이 활동공간에 대한 환경안전 관리기준이 납 600㎎/㎏ 이하 및 납·카드뮴·수은·6가 크롬의 질량분율(전체 질량 중 특정성분이 차지하는 질량의 비율) 1000㎎/㎏ 이하로 규정됐다.

송 의원은 “면역력이 약한 어린이가 중금속에 노출됐을 때 성조숙증, 아토피 등의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실내 어린이 놀이터가 전국 3000여곳에 달하는데 환경부는 4년간 10분의1도 안 되는 시설만 조사했을 뿐”이라며 “전수조사에 가까운 현장점검과 안전대책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