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PB ‘온리프라이스’ 흥행할까

입력 : ㅣ 수정 : 2017-10-27 01: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05개 품목 연중 균일가 차별화…맞수 이마트 ‘노브랜드’에 도전
롯데마트가 자체브랜드(PB) ‘온리프라이스’로 이마트의 ‘노브랜드’에 도전장을 던졌다. 연중 같은 가격으로 판매하는 균일가 전략을 앞세워 소비자들에게 다가간다는 방침이다.
“최저가 아닌 최적가 승부”  남창희(왼쪽 두 번째) 롯데마트 MD본부장이 26일 서울 영등포 롯데리테일아카데미에서 1000원 단위 균일가 자체브랜드(PB)인 ‘온리프라이스’를 대표 상품으로 키우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롯데마트 제공

▲ “최저가 아닌 최적가 승부”
남창희(왼쪽 두 번째) 롯데마트 MD본부장이 26일 서울 영등포 롯데리테일아카데미에서 1000원 단위 균일가 자체브랜드(PB)인 ‘온리프라이스’를 대표 상품으로 키우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롯데마트 제공

롯데마트는 26일 서울 영등포 롯데리테일아카데미에서 브랜드 전략 설명회를 열고 온리프라이스의 판매 품목을 기존의 134개에서 405개까지 늘려 내년 하반기까지 매출액 13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온리프라이스는 롯데마트가 지난 2월 시범 출시한 PB다.


롯데마트는 온리프라이스의 가격을 일반 제조업체 상품보다 평균 35% 정도 낮은 수준으로 책정했다. 또 무조건 최저가격을 앞세워 혼란을 초래하는 대신‘최적가’를 산정하고, 협력업체와 물량을 사전 계약해 최소 9개월 동안은 같은 가격에 판매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일반 대형마트의 ‘상시 최저가격’(EDLP) 정책과 차별화된 행보다. EDLP 정책이 고객 유치를 위해 ‘1+1’, ‘특가행사’ 등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같은 상품이라도 시기에 따라 가격 차이가 발생해 고객 불신을 초래한다는 점에서 착안했다.

롯데마트가 온리프라이스의 본격 확장에 나서면서 현재 이마트가 견인하고 있는 대형마트 PB 시장의 대항마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앞서 이마트는 2013년 프리미엄 PB ‘피코크’와 2015년 가성비를 앞세운 ‘노브랜드’를 잇따라 성공시키며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남창희 롯데마트 MD본부장은 “이마트 노브랜드와 단순 비교는 어렵다”고 선을 그으며 “이제 PB도 단순히 양적인 확대는 의미가 없다고 보고, 고객에 인상을 남길 수 있는 시그니처 상품이 얼마나 있느냐로 평가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10-27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