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주 이틀째 상승… 건설주는 제자리걸음

입력 : ㅣ 수정 : 2017-10-26 0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24대책으로 불확실성 해소… 증권가 “앞으로 강세” 낙관적
정부의 10·24 가계부채 종합대책 발표에 따라 불확실성이 해소된 은행주가 전날에 이어 25일에도 상승세를 이어 간 반면 건설주는 제자리걸음에 들어갔다. 다만 증권가에서는 이들 주가가 앞으로 강세를 띨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기존 주택 보유자는 신(新)총부채상환비율(DTI) 적용 등의 영향이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은행업은 약 1.2% 상승한 채 장을 마감했다. KB금융은 전날 대비 1400원(2.43%) 상승한 5만 9100원, 하나금융은 1250원(2.56%) 오른 5만원을 기록했다.

지난 24일 각각 0.62%, 3.6% 올랐던 현대건설(4만원)과 대림산업(8만 5100원) 등은 전날보다 50원(0.12%), 1200원(1.39%) 떨어졌다.

증권 전문가들은 건설주와 은행주가 앞으로 반등할 것이라며 낙관적인 태도를 보였다. 부동산 경기 둔화 우려에 따라 코스피 건설업종의 연초 대비 수익률은 -2.4%에 머물고 있다. 코스피 평균 수익률(22.9%)에 크게 못 미친다. 그만큼 오를 여지가 상당하다는 뜻이다.

이광수 미래에셋대우증권 연구원은 “가계부채 대책으로 주택 투자 수요는 감소하겠지만, 기존 다주택 보유자에게 직접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아 보인다”며 “주택 가격이 크게 변동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가계대출 규제가 시장이 예상했던 수준이며, 은행이 향후 기업 부문의 대출 성장을 꾀할 것이라는 예상도 나왔다. 은경완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가계 여신 수요와 공급은 줄겠지만, 중소기업 여신 중심의 자산 성장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7-10-26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