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현장] 年67일 쓰는데… 참모총장들 서울공관, 광화문광장의 2배

입력 : ㅣ 수정 : 2017-10-18 0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육·해·공 軍지휘관 과도한 공관
공관당 화장실 6개·방 7개 보유
대지 면적 평균 2880평에 달해

육·해·공군 참모총장과 해병대 사령관이 서울에 보유한 공관의 대지 면적을 합치면 광화문광장 넓이의 2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서울 공관은 1년에 고작 30~100일밖에 사용되고 있지 않아 폐지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광화문 광장. 연합뉴스

▲ 광화문 광장. 연합뉴스

17일 국회 국방위원회 정의당 김종대 의원이 각 군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각 군 최고 지휘관의 서울 공관 연면적 평균은 828㎡(약 250평)이며, 대지 평균은 9521㎡(약 2880평)다. 이 중 가장 규모가 큰 육군참모총장 서울 공관은 연면적 1081㎡(약 327평), 대지면적은 8393㎡다. 해군참모총장의 서울 공관 연면적은 884㎡, 대지 면적은 1만 3914㎡이며 공군참모총장의 공관은 연면적 733㎡, 대지 면적 6005㎡다. 이들 중 유일한 3성 장군인 해병대 사령관의 공관 연면적은 612㎡, 대지 면적은 9772㎡이다.

장관급 공관 중 수많은 귀빈 행사가 열려 가장 규모가 큰 서울 한남동 외교부 장관 공관은 연면적 1420㎡, 대지 1만 4710㎡이다. 지휘관의 서울 공관에는 평균 7.3개의 방과 6개의 욕실·화장실이 있으며 대지를 모두 합친 면적은 3만 8084㎡로 1만 8700㎡인 서울 광화문광장의 2배가 넘는다. 하지만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각 군 최고 지휘관이 1년에 서울 공관을 사용한 날은 평균 67일밖에 되지 않았다. 해군참모총장은 28일로 1년에 한 달도 사용하지 않았다.

서울 공관은 각 군 최고 지휘관이 서울에서 집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보조적으로 운영하는 공관이지만 장준규 전 육군참모총장과 전진구 현 해병대 사령관이 이곳에 가족을 거주하도록 한 사실도 김 의원은 확인했다.

2015년엔 최차규 당시 공군참모총장의 아들이 개인적으로 사용하다 공관을 지키는 헌병에게 문을 늦게 열어 줬다며 욕설을 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지난 촛불집회에서 3.3㎡에 최다 20명이 모인 것으로 계산하면 23만명이 들어갈 수 있는 공간을 4명이 독점하고 있다고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공관병 폐지에 그치지 말고 각 군 최고 지휘관만의 특혜 공간이 된 서울 공관도 폐지해야 한다”면서 “이들 지휘관이 서울에 머무를 땐 각 군의 호텔을 이용할 수 있다. 서울 공관을 하나로 통합하는 방안도 있다”고 말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7-10-18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