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딸 찾는 유족에 “모른다” 거짓말한 이영학 딸

입력 : 2017-10-13 08:09 ㅣ 수정 : 2017-10-13 08: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과 그의 딸이 피해자 A(14)양의 행방을 찾는 가족에게 A양의 휴대전화를 이용해 거짓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휠체어 타고 나타난 ‘어금니 딸’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이영학씨의 딸이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휠체어를 타고 서울북부지법으로 이동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 휠체어 타고 나타난 ‘어금니 딸’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이영학씨의 딸이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받기 위해 휠체어를 타고 서울북부지법으로 이동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13일 뉴시스에 따르면 이영학 부녀는 A양이 수면제에 취해 잠들었을 때 A양의 휴대전화로 “친구(이씨의 딸)랑 놀다가 다른 친구를 보러간다”는 내용의 거짓 메시지를 유족에게 보냈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 A양은 지난달 30일 낮 12시 20분 이영학의 딸과 함께 서울 중랑구 망우동에 있는 이영학의 자택에 들어왔다. 이영학은 딸을 통해 A양을 집으로 불러들인 뒤 냉장고에 미리 보관해둔 가루 형태의 수면제가 든 음료를 마시도록 권한 것으로 조사됐다.

A양은 오후 1시가 안 됐을 무렵 어머니와 한차례 통화했다. 당시 A양은 어머니에게 “지금 친구(이영학 딸) 집에 있다”고 전해 이 때까지만 해도 수면제에 취하진 않은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하지만 오후 5시쯤 어머니가 다시 전화를 걸었을 땐 휴대전화 전원이 꺼져 있어 더이상 딸과 연락이 닿지 않았다.

메시지를 받았을 때만 해도 가족들은 딸이 실종됐을 것이라고 의심하지 않다가 귀가 시간이 점점 늦어지자 뒤늦게 A양을 찾아 나섰다.

A양의 어머니가 행방을 수소문할 때 이영학의 딸(14)은 “모른다”고 발뺌하면서 “A양이 다른 친구와 논다고만 하고 가버려서 실종됐다는 것도 SNS 글을 보고 알았다”고 거짓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종을 의심한 가족들은 A양의 친구들을 대상으로 수소문하던 중 지난달 30일 당일에는 이영학과 그의 딸 외에 추가로 만나기로 약속한 사람이 없었던 사실을 확인했다.

앞서 A양은 이영학의 집을 찾아온 지난달 30일 살해당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경찰은 이영학과 그의 딸에 대한 추가 조사 결과 A양이 수면제를 탄 음료를 마신 뒤 하루 가까이 잠들었다가 다음 날인 10월 1일 살해당했을 개연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한편 이양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맡은 서울북부지법의 최종진 판사는 “현재까지 수집된 증거자료에 의해 소명되는 범행의 경위와 내용, 피의자의 심문과정에서의 진술 태도, 피의자의 건강 상태 등에 비춰 이양이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거나 도주할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며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양은 이씨와 함께 A양의 시신을 담은 여행용 가방을 차량에 싣고 강원도 영월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이양은 수면제가 들어 있는 음료수인 것을 알면서 A양에게 전달하는 등 이씨와 범행을 함께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전후 상황을 고려하면 이영학의 딸이 살해 행위에 직접 관여했을 개연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