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대북 군사옵션 준비 않으면 北 무모해져”

입력 : ㅣ 수정 : 2017-09-19 00: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평양 육참총장회의 서울 개막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8일 북한 핵·미사일 문제 해결을 위해 ‘군사 옵션’을 포함한 모든 수단을 사용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中장성, 사드배치 결정 이후 첫 공식 방한  반기문(가운데) 전 유엔 사무총장이 18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태평양지역 육군참모총장 회의 및 육군 관리 세미나’ 개회식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오른쪽은 마크 밀리 미국 육군참모총장, 왼쪽은 유하이타오 중국 인민해방군 육군부사령원(중장).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中장성, 사드배치 결정 이후 첫 공식 방한
반기문(가운데) 전 유엔 사무총장이 18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태평양지역 육군참모총장 회의 및 육군 관리 세미나’ 개회식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오른쪽은 마크 밀리 미국 육군참모총장, 왼쪽은 유하이타오 중국 인민해방군 육군부사령원(중장).
최해국 선임기자 seaworld@seoul.co.kr

반 전 총장은 이날 한·미 육군 공동 주최로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태평양지역 육군참모총장회의’(PACC) 기조연설에서 “이것(북한 핵·미사일 문제)을 해결하려면 우리는 군사 옵션을 포함한 모든 결과에 직면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북한은 무모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무도 전쟁을 원하지 않고 군이 전쟁을 위해서만 존재하는 것도 아니다”라며 “군은 평화를 위해 존재하지만 불행하게도 카드가 남아 있지 않을 경우 우리는 모든 가용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 전 총장은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에 대해 “현재까지 유엔 안보리가 북한에 대해 채택한 결의안 중에서 가장 단시간 내에 채택된 것”이라며 “이러한 기록적인 유엔 안보리의 조치는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능력을 보유하지 못하도록 억제하려는 국제사회의 강력하고 단호한 의지를 확실히 보여 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능력을 포기하고 국제사회의 책임감 있는 일원이 될 것을 강하게 촉구한다”며 “세계 역사를 돌이켜볼 때 그 어떤 나라도 만장일치로 단결된 국제사회의 의지를 꺾을 수 없었다는 것을 북한에 상기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 29개국 육군참모총장과 고위급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개막한 PACC 및 ‘태평양지역 육군관리회의’(PAMS), ‘육군주임원사회의’(SEL)는 이날부터 4일간 진행된다. 특히 사드 배치 결정 이후 처음으로 공식 방한한 중국 고위급 장성인 유하이타오 인민해방군 육군부사령원(중장)이 사드 배치에 대한 중국 군 당국의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2017-09-19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