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문성근·김여진 합성사진, 국정원 19금 공작영화제작사 꼴”

입력 : 2017-09-14 18:11 ㅣ 수정 : 2017-09-14 18: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MB 정부 시절 국정원이 배우 김여진과 문성근의 합성 나체사진을 만들었다는 사실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신동욱 “문성근·김여진 합성사진, 국정원 19금 공작영화제작사 꼴” 출처=신동욱 공화당 총재 트위터 화면 캡처

▲ 신동욱 “문성근·김여진 합성사진, 국정원 19금 공작영화제작사 꼴”
출처=신동욱 공화당 총재 트위터 화면 캡처

신 총재는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19금’ 김여진 문성근 합성 사진 만들어 뿌린 국정원, 국가정보기관이 아니라 19금 공작영화제작사 꼴이다. 보수의 부끄러운 민낯 꼴이고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는 꼴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발본색원해 피해자들을 위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제가 부끄럽고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국정원 적폐청산TF와 사정 당국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 심리전단은 2011년 11월 한 보수 성향 인터넷 카페 게시판에 배우 문성근씨와 김여진씨의 모습이 담긴 합성 사진을 게시했다.

두 배우가 침대에 함께 누운 합성 사진 위에는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라는 문구가 적혔다.

국정원 TF는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의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가 구성됐고, 정부 비판 성향 연예인들의 활동을 조직적으로 방해했다는 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