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 버스 논란 목격자 “아이 엄마, 제발 내려달라 손까지 빌었지만…”

입력 : 2017-09-12 14:30 ㅣ 수정 : 2017-09-12 15: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내버스가 어린아이만 내려놓고서 미처 하차하지 못한 엄마를 태운 채 그대로 출발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당시 상황을 목격했다는 네티즌의 글이 12일 커뮤니티 등에 게시됐다.
240번 버스 건대 서울 시내버스  연합뉴스

▲ 240번 버스 건대
서울 시내버스
연합뉴스

‘(버스) 중간쯤에 있었다’고 밝힌 이 목격자는 “아이가 내린 곳은 건대역 사거리 쪽이다. 승객이 많았다. 아이는 키가 성인 남성 허리 근처거나 그보다 작았던 것으로 기억한다”며 “엄마가 ‘내리자’고 아이에게 말했다. 아이는 당연히 이곳에서 내려야 되는 줄 알고 사람들 사이에 껴서 내려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애 엄마뿐만 아니라 태그를 못 찍은 사람도 있었다. 몇 명 (승객이) 못 내렸는데 갑자기 문을 닫았다”면서 “그때까지 (엄마는) 아이가 사라진 것을 모르는 것 같았다. 갑자기 확 문을 닫고 살짝 정류장 밖으로 나가 있었는데, 그때야 애 엄마가 ‘아저씨 문 좀 열어주세요’ 하고 크게 소리 질렀다”고 말했다.

목격자는 “사람들이 다 주목했지만 기사는 들은 체도 안하고 출발했다”면서 “정류장을 살짝 벗어나긴 했지만 충분히 안전하게 내릴 수 있었다. 갑자기 막 출발했다. 주위 사람들이 이구동성으로 ‘아저씨, 애가 먼저 내렸어요. 세워주세요’라고 말했지만 그냥 다음 정거장까지 출발했다”고 설명했다.

목격자는 “아이 엄마가 기사 자리까지 와서 ‘제발 제발 내려달라’며 긴박하게 손으로 빌기까지 했다”며 “(엄마가) 정말 (발을) 동동 뛰면서 가슴을 마구 치고 울고 계셨다. (다음) 정류소에 도착하자마자 막 뛰어갔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이 엄마가 내릴 때 몇 명이 따라간 것으로 기억한다”며 “기사에 보니 (아이를) 찾았다고 하는데 너무 다행이다. (버스 기사가)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글을 마쳤다.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에 올라온 민원글 [인터넷 사이트 캡쳐]

▲ 서울시버스운송사업조합에 올라온 민원글 [인터넷 사이트 캡쳐]

한편 서울시는 해당 사건 이후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라온 민원 글을 토대로 진상 조사에 나섰다.

시의 CCTV 분석과 버스 기사가 제출한 경위서 내용을 종합하면 이 버스는 문제의 정류장에서 출입문을 연 뒤 16초 뒤 문을 닫고 출발했다. 그리고 10m가량 지나 2차로로 진입했고, 20초가량 지난 뒤 다음 정류장에 정차했다.

시 관계자는 “당시 버스가 매우 혼잡했고, 여자아이는 문이 닫히기 직전에 내렸다”며 “CCTV에는 소리가 녹음되지 않지만, 표정 등으로 미뤄 봤을 때 버스 운전기사는 출발한 지 10초가량 지난 뒤 상황을 파악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버스 기사는 이미 2차로로 진입한 이후이기 때문에 다음 정류장에서 어머니로 추정되는 여성을 하차시키는 것이 낫겠다고 판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이제 막 조사에 착수한 단계로, 시간을 두고 사안을 꼼꼼히 따져 안전에 문제는 없었는지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7수능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