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차 뺨친다, 신뢰가 달린다

입력 : ㅣ 수정 : 2017-09-09 04: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1회 한국중고자동차 페스티벌… 본사 서울마당 ‘카 마니아’ 5000여명 몰려
람보르기니 등 명품중고 19대 전시
“소비자 인식 재고·유통 문화 개선”
세미나선 “딜러 공인자격제 도입을”
8일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신문사 앞에서 열린 제1회 한국중고자동차 페스티벌을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된 중고차를 살펴보고 있다. 2018. 9. 8 정연호 기자tpgod@seoul.co.kr

▲ 8일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신문사 앞에서 열린 제1회 한국중고자동차 페스티벌을 찾은 관람객들이 전시된 중고차를 살펴보고 있다. 2018. 9. 8 정연호 기자tpgod@seoul.co.kr

8일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신문 앞 ‘서울마당’에서 열린 ‘제1회 한국중고자동차 페스티벌’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된 중고차를 살펴보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 8일 서울 중구 태평로 서울신문 앞 ‘서울마당’에서 열린 ‘제1회 한국중고자동차 페스티벌’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된 중고차를 살펴보고 있다.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제1회 한국중고자동차 페스티벌이 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와 서울마당에서 열렸다. 중고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을 재고하고 투명성을 높여 중고차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취지다.

한국중고자동차협회가 주최하고 서울신문사와 오토비즈니스커뮤니케이션이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관계자와 시민 5000여명이 방문해 첫날부터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현장에는 람보르기니 우라칸, 롤스로이스 고스트, 메르세데스벤츠 G바겐 등 인기 중고자동차 19대가 전시돼 눈길을 끌었다.

축사에 나선 김성태 자유한국당 국토교통위원회 의원은 “국내 중고차시장 규모는 거래 대수만 연 370만대에 달하고 거래 금액도 30조원에 달하지만 여전히 소비자의 불신이 적지 않다는 점에서 유통 문화 개선을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날 프레스센터 20층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는 ‘중고자동차 시장 활성화, 과제와 해법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중고자동차 유통발전 세미나’가 열렸다.



김영선 대경대 자동차딜러과 교수는 “정비 분야와는 달리 자동차 매매와 거래와 관련해서는 전문자격증도 국가 인증제도 없다”면서 “미국과 일본처럼 우리나라도 국가 공인 자격제도를 도입해 중고차 매매사업자의 전문성과 신뢰도를 획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윤희 KB캐피탈 부장은 “세계 중고차시장은 온라인 거래가 전체의 41%에 달할 정도로 활성화되고 있다”면서 “빅데이터를 기반한 시세 제공 등이 가능해지면서 국내 역시 온라인 거래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필수(대림대 교수) 중고자동차협회장도 “정부 차원에서 사고차와 무사고 차량별 감가상각의 기준을 명확히 하고 중고차의 표준가격 제도를 정착하는 등 세부적인 기준을 확립할 필요가 있다”며 “이를 통해 소비자와 판매자의 불신도 없애고 시장의 투명성도 더욱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행사는 10일까지 3일간 서울마당에서 진행된다. 전시 차량 외에도 3000여대의 중고차에 대한 매매 상담이 가능하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09-0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