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쿠르트 아줌마의 힘… ‘콜드브루’ 2200만개 판매

입력 : ㅣ 수정 : 2017-08-12 02: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선함·텀블러형 디자인으로 인기 끌어
국내 커피시장을 주도해 온 콜드브루 열풍이 올해도 이어지면서 한국야쿠르트의 ‘콜드브루by바빈스키’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야쿠르트는 콜드브루by바빈스키가 지난해 3월 출시 이후 누적 판매량 2200만개를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콜드브루는 원두를 갈아서 상온이나 차가운 물에 장시간 우려낸 커피를 말한다. 특히 아이스커피 선호도가 높은 한국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야쿠르트의 콜드브루는 수확한 지 1년 이내의 햇원두를 원료로 로스팅 후 10일 동안만 유통되는 신선함이 특징이다. 여기에 야쿠르트의 독특한 유통망인 ‘야쿠르트 아줌마’가 매일 전국의 소비자에게 직접 전달해 신선도와 편의성을 높이는 전략이 주효했다. 업계 최초로 텀블러형 디자인을 도입한 것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7-08-1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