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초청받은 오뚜기, 미담 퍼지며 주가도 우뚝

입력 : ㅣ 수정 : 2017-07-25 0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스피 하루 만에 7.25% 급등
문재인 대통령과 기업인들의 대화에 이례적으로 초대받은 중견기업 오뚜기의 주가가 24일 급등했다. 오뚜기는 지난해 기준 전체 직원 3142명 가운데 22명만 비정규직인 데다 상속세로 1500억원을 냈다는 미담이 퍼지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갓뚜기’로 칭송받고 있다.
이날 코스피에서 오뚜기는 전 거래일(21일) 종가 74만 5000원에서 7.25%(5만 4000원) 오른 79만 9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개장 초반에는 88만 4000원까지 올랐다. 개장 직후 거래량도 지난 21일의 두 배를 넘어섰다.


오꾸기 주가의 급등은 전날 청와대 초청 첫 재계와의 대화에 오뚜기가 초청된 덕분이다. 문 대통령과 기업인들의 대화는 오는 27~28일 열린다. 삼성, 현대차 등 14대 그룹 외에 중견기업으로 오뚜기가 유일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뚜기는 여러 가지 상생협력, 일자리 창출에서 모범적인 기업이기 때문에 초청해서 격려를 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오뚜기는 상속세 미담뿐 아니라 2016년 작고한 함태호 오뚜기 명예회장의 통 큰 기부 등도 화제가 돼 대표적인 ‘착한 기업’으로 지목됐다. 김태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기업 이미지와 소비자 선호도가 향상됨에 따라 마케팅 비용의 감소 효과가 있어 수익성이 개선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7-07-25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