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 산업혁명 국정과제에… 코스닥 볕드나

입력 : ㅣ 수정 : 2017-07-21 09: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과제 발표 호재 작용 0.74%↑…신재생·제약바이오 산업 기대감
신재생에너지 확대와 4차 산업혁명 기술 육성 등이 새 정부 국정과제로 선정되면서 관련 기업이 많은 코스닥 시장에 ‘볕’이 들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코스피에 비해 지지부진한 코스닥이 ‘날개’를 달 수 있을지 주목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20일 코스닥은 전날보다 0.74% 오른 676.51에 거래를 마쳐 지난달 19일 기록한 675.44를 뛰어넘는 종가 기준 연중 최고치를 작성했다. 전날 1.13%나 지수를 끌어올렸음에도 후유증 없이 상승세를 이어갔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국정과제 발표가 호재로 작용한 덕이다. 이날까지 코스닥은 연초 대비 7.1% 오른 데 그쳐 20.5%나 상승한 코스피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외됐다. 다만, 이번 주에 코스닥도 2.5%나 올랐다. 상승장 돌입을 기대하는 이유다.


금융투자업계는 국정기획위가 발표한 ▲탈원전시대에 대비한 신재생에너지 확대 ▲4차 산업혁명위원회 신설 등 관련 기술 육성 ▲제약·바이오 핵심기술 개발 지원 ▲대체공휴일로 지정 확대에 따른 관광 여건 신장 등이 코스닥에 활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4차 산업혁명 육성은 과학과 기술의 혁신, 전 산업의 지능화 등을 통해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하자는 것”이라며 “융합 플랫폼, 스마트팩토리, 통신인프라 관련주가 유망할 것”으로 내다봤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대체공휴일을 늘리겠다고 밝힌 여행업종, 해외 진출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제약업종 등이 주목된다”고 말했다.

신재생에너지주(株)가 특히 돋보였다. 풍력 터빈 업체인 유니슨은 8.34%나 오른 3960원에 장을 마쳤고, 장중 한때 3990원까지 올라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풍력발전기용 윈드타워 제조업체 동국S&C 역시 6.36% 상승했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풍력은 생존한 업체가 많지 않아 다른 신재생에너지보다 국정과제 수혜가 클 것”으로 전망했다.

제약·바이오주에선 코미팜(8.07%)과 휴젤(4.91%), 메디톡스(4.85%) 등이 강세를 보였고, NHN한국사이버결제(10.63%)·주성엔지니어링(4.82%) 등 정보기술(IT)주도 크게 올랐다.

한편 이날 코스피도 11.90포인트(0.49%) 오른 2441.84에 거래를 마쳐 6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2017-07-21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