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류서 흘러온 유기물질로 영주댐 ‘녹조’…낙동강 수질악화 우려

입력 : ㅣ 수정 : 2017-07-18 16: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 영주시 평은면 소재 영주댐에서도 녹조가 발생했다.

녹조  서울신문DB 자료사진

▲ 녹조
서울신문DB 자료사진

영주 지역에서 활동하는 환경단체인 내성천보존회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영주댐 수문으로부터 상류 10여㎞ 지점까지 댐 전체가 녹조로 뒤덮였다면서 “낙동강 수질 개선 목적으로 만든 영주댐에 녹조가 발생해 수질 악화의 주범이 됐다”고 밝혔다.


내성천보존회는 “지난 16일 영주에 48.5㎜(기상청 자료) 비가 내려 내성천 유역을 통해 영주댐으로 상당한 양의 빗물이 흘러들었으나 녹조는 줄어들지 않았다”면서 “영주댐을 만들기 전 내성천에는 모래가 정화 기능(Sand filter)을 해 맑은 물이 흘렀으나 댐 건설로 모래가 사라져 정화 수질 악화가 심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주댐 녹조는 4대강 사업 보(洑)와 같은 현상으로 발생하는 만큼 4대강과 같은 관심이 있어야 하는데 녹조경보를 내리거나 민관 합동 수질 측정 등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 “영주댐 문제도 4대강 보 정책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녹조가 발생한 원인에 대해 영주댐 관계자는 “아직 본격적인 담수는 아니지만 상류에서 흘러온 각종 유기물질 때문에 녹조가 발생했다”면서 “녹조를 줄이기 위해서는 장기적으로 오염물질 유입 차단을 위한 지자체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