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배출가스 조작 의혹’ 벤츠 수입차량 조사 착수

입력 : ㅣ 수정 : 2017-07-14 11: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폭스바겐에 이어 벤츠도 배출가스 조작 장치를 달고 유통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환경부가 국내에 수입된 벤츠 차량들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벤츠 ‘더 뉴 GLC 350 e 4매틱’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벤츠 ‘더 뉴 GLC 350 e 4매틱’

환경부 관계자는 “배출가스 조작 장치 장착 여부가 의심되는 벤츠 차량이 국내에 40종 넘게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벤츠 차량의 국내 판매 대수 등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14일 전했다.


앞서 독일 일간지 쥐트도이체이퉁(SZ)과 공영 WDR, NDR 방송 공동 탐사보도팀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메르세데스-벤츠 브랜드를 소유한 다임러그룹이 벤츠 자동차에 10년 가까이 배출가스 조작 장치를 설치했고, 이 장치가 설치된 차량들이 해외 시장에 100대 이상 판매됐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독일 검찰은 다임러의 조작 장치가 OM642, OM651 등 두 종류 엔진을 탑재한 차종에 설치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탐사보도팀은 전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OM642와 OM651 두 가지 종류 엔진을 탑재한 차량은 우리나라에 약 48종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이 엔진에 조작 장치가 달려있는지가 이번 조사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국내에 수입된 벤츠 차량들에 배출가스 조작 장치 탑재 사실이 확인되면 벤츠코리아를 검찰에 고발하고 차량들을 리콜(전량 회수)할 방침이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