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문 대통령·트럼프, 첫 단독 정상회담 이어 확대 정상회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7-01 00:15 diplomacy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시작했다.
단독 정상회담하는 한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단독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7.6.30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단독 정상회담하는 한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단독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17.6.30

한·미 양국의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정상회담이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이 취임한 지 51일만으로, 역대 정부를 통틀어 가장 일찍 열린 한·미 정상회담으로 기록됐다.


한미 두 정상은 이날 오전 10시22분부터 23분간에 걸쳐 백악관 오벌 오피스에서 통역만 배석한 채 단독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동맹, 북핵·북한문제, 한반도 평화구축,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비롯한 무역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양국 정상은 이어 오전 10시49분 백악관 캐비닛 룸으로 옮겨 양국 정부 당국자들을 참석시킨 가운데 확대 정상회담을 한 다음 양국간 합의사항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할 예정이다.

확대 정상회담에는 우리 측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안호영 주미 대사,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김현철 경제보좌관 등이 참석했다.

미국 측에서는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매튜 포틴저 NSC 선임보좌관 등이 참석했다.

두 정상은 이어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동 언론발표를 할 계획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