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채 특사 “호주 총리, 문 대통령과 조속한 회담 희망”

입력 : 2017-06-19 23:50 ㅣ 수정 : 2017-06-19 2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총리 “북한핵문제 해결 위해 대화 참여하고 싶다”

맬컴 턴불 호주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조속한 회담을 희망했으며 여의치 않다면 북한 핵문제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한국과 미국, 일본, 호주의 외교장관들을 빨리 만나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정동채 전 문화부 장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동채 전 문화부 장관

문 대통령 특사 자격으로 호주를 찾은 정동채 전 문화부 장관은 19일 오후(현지시간) 캔버라에서 턴불 총리를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한 뒤 언론에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정 특사는 “턴불 총리에게 양국 관계를 돈독히 하고자 하는 강력한 의지의 표현으로 특사를 파견했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전달했다”면서 “특히 보호무역 기조 확산이라는 도전에 맞서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점도 전했다”고 말했다.

정 특사는 “오는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담 때 정상회담을 하고 싶다는 문 대통령의 뜻을 전하자 턴불 총리는 그보다 빨리 다음 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라도 만나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정 특사는 또 “호주 내 한국 기업들의 광산 개발에 호혜적인 방향으로 신경을 써 줄 것을 요청하고 750억 호주달러(65조 원) 규모의 호주 인프라 사업에도 우리 기업들이 참여를 희망한다는 뜻도 전했다”고 덧붙였다.

 정 특사는 호주가 강점인 연구개발에다 한국의 기술 응용력을 결합하면 양국에 실질적인 도움이 된다는 점도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턴불 총리는 두 나라 간의 호혜적 발전에 공감을 표시하는 동시에 북한 핵문제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정 특사는 전했다.

 턴불 총리는 북한핵에 대한 문 대통령의 구상이 무엇인지, 중국이 북한에 어떤 압력을 행사할 수 있는지에 지대한 관심을 표명했다는 것이다.

 특히 턴불 총리는 조속한 양국 정상 간 회담이 어렵다면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에 호주도 참석해 북핵 문제를 논의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정 특사는 턴불 총리의 북한핵 우려에 대해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을 국제사회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겠다는 우리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라고 말했다.

 정 특사는 턴불 총리에 이어 비숍 외교장관을 만났으며 비숍은 같은 여성 외교장관으로서 이날 취임한 강경화 장관에게 기대감을 표시했다.

 정 특사는 더불어민주당 전혜숙·김철민 의원, 안영배 전 국정홍보비서관 등 수행 대표단과 함께 호주를 방문했으며 20일 귀국길에 오른다.

 문 대통령은 안보와 직결된 동북아 지역 4강 중심 외교와 더불어 미래 번영을 위해 다원화한 협력 외교가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아세안에 이어 인도와 호주에 특사를 파견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