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만진의 도시탐구] 외계에서 온 도시 재생

입력 : ㅣ 수정 : 2017-06-17 01: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에 다리가 달린 거대한 애벌레가 나타나 고층빌딩 위를 걸어 다니는 공상과학영화 같은 상상을 가능하게 한 것은 아키그램이다.
최만진 경상대 건축학과 교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만진 경상대 건축학과 교수

건축(architecture)과 전보(telegram)라는 영어를 합성한 것으로 피터 쿡 등의 영국 건축가들이 만든 그룹이다. 이들은 기술과 기계를 바탕으로 한 실험적이고 초현실적인 안을 내어놓았다. 핵심은 도시 및 건축이 공장에서 미리 조립 생산되어 상황과 필요에 따라 분해되고 추가로 구축되기도 하는 유기성을 가진다는 것이다. 쿡의 ‘플러그 인 시티’는 이러한 가변성과 가동성을 극도로 추구한 유토피아적 도시 제안이다. 이에 따르면 도시는 건물 등의 다양한 요소들이 그물망 형태의 골조 구조물에 전기 플러그처럼 꽂히고 뽑혀짐으로써 형성된다. 이를 꼭대기에 설치한 거대한 기중기가 실행하고, 격자형 골조는 가스, 전기, 교통 등의 도시 인프라망의 역할을 한다.

좀더 흥미로운 안은 론 헤론이 발표한 ‘워킹 시티’이다. 문자 그대로 자유롭게 걸어 다닐 수 있는 도시를 말한다. 첨단 기계적 기술이 집적된 거대 동물형의 구조물로 어디든 이동할 수 있어 장소에 제한을 받지 않는다. 이 도시는 자기가 필요로 하는 자원이 있거나 제조가 필요한 곳으로 언제나 갈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진다. 여기에는 더이상 과밀화되고 집중된 도시의 열악한 환경이 없다. 하지만 필요한 때에는 언제나 서로 교류하고 유기적으로 결합하여 완벽하게 적응함으로써 형태와 조직을 바꾸어 나간다. 나아가 우주 공간으로 이동하는 캡슐 형태도 등장한다. 지역, 경계, 불균형이 없는 무한한 자유와 화합만이 존재한다.

이러한 우주 생물이 2003년 어느 날 오스트리아의 한 도시인 그라츠에 착륙했다. 마치 바닷속의 무정형 생물이나 거대한 애벌레 같은 형태를 가지고 있으며, 푸르스름한 색에 하얀 점들을 가지고 있어 꿈틀거리는 아메바 같은 느낌도 준다. 야간에 보면 마치 하늘을 유유자적하게 산책하며 떠다니는 미확인비행물체(UFO) 같기도 하다. 이 캡슐의 이름은 현대예술전시관인 ‘쿤스트하우스’이다. 초현대적인 외형은 그라츠 구 도심의 옛 경관과 극적인 대조를 이루어 과거와 현대의 시간적 전이를 느끼게 한다.

쿤스트하우스가 이곳에 지어진 것은 도시의 갈등을 치유하기 위해서였다. 유구한 역사를 간직한 그라츠는 1999년 유네스코 세계도시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하지만 이러한 화려함 뒤에는 지역 간 극심한 불균형과 부조화가 존재하고 있었다. 쿤스트하우스가 있는 서쪽은 도시 혐오 시설이 즐비한 슬럼화된 지역이었다. 이에 비해 동쪽에는 부자와 귀족들이 살고 문화시설들이 집약돼 있었다. 건축가 피터 쿡은 화합과 조화가 필요한 이곳에 워킹 시티를 보내 도시를 단번에 치유했다. 그라츠는 유럽문화도시로 선정되었고 세계적인 명품 도시로 급부상하게 되었다.

우리는 근대화를 거치면서 발전이라는 미명 아래 끊임없이 새로운 도시 지역을 만들어 왔다. 이에 대한 후유증으로 사람 냄새가 훈훈했던 구 도심들이 상대적으로 쇠퇴하고 살지 못할 곳으로 변해 갔다. 이처럼 죽어 가고 있는 옛 도심을 살리기 위해 새 정부는 막대한 예산을 부어 넣을 계획이다. 잃어버린 세월을 뒤로 하고 도시가 새롭게 태어나기 위해서는 워킹 시티의 자유로운 소통, 창의적이고 유기적인 변형과 변화, 조화로운 우주적 공동체 형성이 가장 중요하다. 서울 한복판에 우주에서 온 친구가 세대 및 계층 간의 갈등에서 우리를 해방시키는 것을 상상해 본다.
2017-06-1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