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여름철 블랙아웃 불안감

입력 : ㅣ 수정 : 2017-06-13 01: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일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새달 석탄발전 3기 동시폐쇄
11일 정전사태에 우려감 확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 11일 서울 서남부와 경기 일부 지역에 발생한 대규모 정전으로 엘리베이터에 사람이 갇히고 교통 신호가 마비되는 등 큰 혼란이 빚어졌다. 한국전력은 “변전소 개폐기 고장”이라고 밝혔지만 피해를 본 주민들은 올여름 전력수요 급증에 따른 ‘제2의 정전 사태’가 빚어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산업부 “전력 수급 차질 없을것”

이에 대해 전력 당국은 신규 발전소 건립 등으로 전력 수급에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12일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 완화 등으로 여름철 전력 수요가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지난 1년간 당진화력, 신고리 3호기 등 신규 발전소 총 12기, 설비용량 1만 1217㎿가 확충돼 전력 부족에 따른 정전 사태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부와 기상청, 전력거래소, 한전 등은 오는 15일 전력수요예측위원회를 열고 올 여름철 최대 전력 수요와 공급 예비율 등을 산정해 대책을 마련한다.

그럼에도 지난 1일부터 석탄화력발전소와 원자력발전소 가동이 잇따라 멈추면서 전력 수급에 불안한 시선이 없지 않다. 오는 19일 고리 원전 1호기가 영구 정지되고 다음달부터 석탄발전소 서천 1·2호기와 영동 1호기가 동시에 폐쇄된다. 고리 1호기는 전체 원자력 발전량의 2.9%, 폐쇄되는 석탄발전 3기는 전체 석탄 발전량의 1.8%에 불과하지만 추가로 가동 정지가 이뤄지면 이야기가 달라질 수 있다.

●원전·석탄발전소 계획정비 진행

현재 정비차 가동을 멈춘 석탄발전기는 영흥 2·7호기, 보령 4·7호기 등 총 10기이며, 원전의 경우 월성 1·3호기와 고리 3·4호기, 신고리 1호기, 한빛 4호기, 한울 6호기 등 7기가 가동되지 않고 있다. 고리 3·4호기와 한빛 6호기(이상 지난해 원전 발전량의 15.6%, 전체 발전량의 4.8%)는 8~9월에도 계획정비가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해 7월 산업부는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발표에서 전력 수요를 8170만㎾, 전력 공급예비력을 1040만㎾(12.7%)로 예측했지만 지난해 8월 최대 전력은 사상 최대치인 8518만㎾를 기록해 공급 예비율이 8.5%까지 떨어졌었다.

세종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2017-06-13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