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카페] 지금이 2004년이라면… 주식 살까요

입력 : ㅣ 수정 : 2017-06-08 00: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치·경제 상황 올해와 닮은꼴
당시 3년간 107% 급등한 전례… 증권가 “그때처럼 주식 사야”

“2004년 증시로 돌아간다면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코스피가 6년 만에 박스권을 뚫고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가면서 주식시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습니다. “지금이라도 살까, 말까” 고민하는 투자자들에게 13년 전으로 돌아가 보자고 제안하는 증권사의 분석이 나왔습니다. 올해 전 세계 정치·경제 여건이 ‘증시 랠리’ 시기인 2004년과 비슷하다는 겁니다.

이재만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7일 내놓은 보고서에서 “2004년으로 돌아간다면 주식을 사야 하는 것처럼 지금도 주식을 사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04년 미국은 조시 W 부시 대통령 중심의 공화당 집권 시기로 2003년 5월 이라크전 종전 선언에도 전쟁과 테러의 위험이 이전보다 높았습니다. 2004년 3월 스페인 마드리드 테러, 2005년 7월 영국 런던 지하철 테러가 발생했습니다.

세계 경기는 확장 국면에 진입하던 때였습니다. 미국과 전 세계 경제성장률은 각각 3.8%와 5.4%로 전년보다 높았고 미국과 중국은 기준금리를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국내에선 기업 구조조정으로 부채비율이 낮아졌고 코스피 상장사 순이익도 2003년 23조원에서 2004년 55조원으로 두 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올해 역시 미국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으로 공화당 집권기에 들어섰고 유럽은 테러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미국과 전 세계 경제성장률은 각각 2.2%와 3.5%로 지난해보다 높아졌습니다. 미 연준도 기준금리 인상 기조에 들어갔죠. 올해 코스피 상장사 순이익은 138조원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치, 경제적으로 2004년과 ‘닮은꼴’입니다.

2004년 코스피는 연평균 837포인트로 사상 최고 수준을 경신했습니다. 이후 계속해서 상승해 2007년 연평균 기준으로 3년 동안 107%나 급등했습니다. 올 들어 현재까지 연평균 코스피는 2207포인트로 역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이제 앞으로 3년간 상승할 일만 남았을까요? 코스피의 고공행진에 증권가에서는 장밋빛 전망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뒤늦게 뛰어들었다가 상투를 잡을 수도, 섣부른 투자로 남의 잔칫집 구경만 하게 될 수도 있으니 신중하게 판단해야 할 것입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7-06-0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