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가 직접 운용하는 펀드… 메리츠의 어린이 고객 유치

입력 : 2017-06-07 18:04 ㅣ 수정 : 2017-06-07 23: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세 이하 전용 ‘주니어펀드’ 출시

‘장기투자 전문’ 존 리 대표가 관리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

존 리 메리츠자산운용 대표가 직접 운용하는 ‘어린이 펀드’를 출시한다. “커피 대신 주식 사라”며 중소형주 펀드 돌풍을 일으킨 그가 이번에는 “사교육비 대신 주식에 투자하라”며 20세 이하 전용 펀드를 들고나와 주목된다. 리 대표는 미국에서 15년간 ‘코리아펀드’를 운용하며 유명해진 자산운용 전문가다.

메리츠자산운용은 오는 15일 만 20세 이하만 가입할 수 있는 ‘메리츠주니어펀드’를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장기투자를 유도하고자 운용수수료를 파격적으로 낮춘 대신 10년 경과 이전에 환매할 경우 높은 환매수수료를 매긴다. 운용 보수는 0.2%다. 보통 펀드의 운용 보수가 0.5~1% 사이인 점을 감안하면 매우 저렴하다. 대신 5년 이내에 환매하면 수익금의 5%, 5~10년 사이에는 3%를 수수료로 내야 한다.

리 대표는 ‘세 살 펀드 여든 간다’며 항상 장기 투자를 강조해 왔다. 그는 “한국 부모들은 자녀들에게 과도한 사교육비를 지출하느라 정작 노후 준비를 못 하고 있다”면서 “그 돈으로 주식에 투자하면 자녀 경제교육과 노후 준비를 동시에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렸을 때부터 장기투자와 복리효과를 체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리 대표는 자신의 투자 철학을 가장 잘 반영한 어린이펀드의 성공을 위해 도전에 나섰다. 대표 취임 이후 처음으로 직접 펀드 운용을 맡는다. 금융투자협회에 펀드매니저 등록도 신청했다. 메리츠자산운용 관계자는 “오랜 기간 호흡을 같이해 온 팀과 함께 공동으로 운용을 담당한다”고 설명했다. 이 펀드는 안정적인 채권은 편입하지 않고 글로벌 주식이나 주식형 펀드에만 투자한다. 장기 투자가 가능한 만큼 4차 산업혁명 관련 주, 성장성 높은 회사 등 미래 먹거리에 과감하게 투자한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7-06-08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