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아오른 코스피 2,340선도 돌파…4일째 최고치 2,342.93

입력 : ㅣ 수정 : 2017-05-25 16: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장중 최고 2,343.72…외국인·기관 ‘쌍끌이 매수’
코스피가 나흘째 사상최고가로 마감한 25일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5.59포인트(1.10%) 오른 2,342.93으로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스피가 나흘째 사상최고가로 마감한 25일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5.59포인트(1.10%) 오른 2,342.93으로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또 새로운 고지를 밟았다. 코스피는 25일에도 나흘째 사상최고가로 마감하며 훨훨 날아올랐다.

외국인과 기관의 ‘쌍끌이 매수’에 힘입어 장중 연거푸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데 이어 종가 최고치 기록을 새로 쓰며 2,340대에 입성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5.59포인트(1.10%) 뛰어오른 2,342.93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코스피가 처음으로 2,340대에서 기록한 종가기준 최고치다.

장중에는 2,343.67까지 치솟으며 지난 23일에 낸 기존 장중 최고치 기록 2,326.57을 이틀 만에 넘어섰다.

지수가 껑충 뛰어오르면서 코스피 시가총액도 1천516조6천720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전날까지 3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로 마감한 코스피는 이날도 전거래일보다 8.15포인트(0.35%) 오른 2,325.49로 출발했다.

개장과 동시에 2,320선으로 뛰어오른 지수는 기관과 외국인의 동반 매수세를 발판으로 상승 폭을 키워 2,330선에 이어 2,340선까지 뛰어넘으며 장중은 물론 종가기준 최고치 기록을 모두 깨뜨렸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은 2천656억, 외국인은 1천169억원어치를 각각 사들였다. 이에 비해 개인은 4천53억원어치를 팔았다.

전날 미국 뉴욕 증시에서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점진적 자산축소를 시사한 데 힘입어 주요 지수가 모두 오른 것이 코스피 상승세에 보탬이 됐다.

24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36% 올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장보다 50.25% 높은 2,404.39에 마감해 종가기준 최고치를 다시 썼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0.40% 올랐다.

한국은행은 이날 오전 새 정부 출범 후 처음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시장의 예상대로 기준금리를 연 1.25%로 유지했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오늘 국내 증시가 미국발 훈풍과 외국인 매수 가세 등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중대형 주를 중심으로 강세 흐름이 나타났다”며 “글로벌 자금의 위험자산 선호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성환 부국증권 연구원은 “대외적 불확실성에도 코스피가 역사적 신고가 랠리를 이었다. 단기 급등에 따른 과열 우려도 나오지만, 글로벌 증시와 비교할 때 추가 상승 여력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서 ‘대장주’ 삼성전자(1.78%)가 장중 상승 반전하며 지수 상승을 거들었다.

시총 2위 SK하이닉스는 보합세였으나 POSCO(2.68%), 삼성생명(2.47%), LG화학(2.07%), 현대모비스(1.80%), 삼성물산(1.53%). 현대차(0.61%), 신한지주(0.20%) 등 대부분이 올랐다.

SK텔레콤(-0.99%)과 아모레퍼시픽(-0.14%) 정도만 내렸다.

업종별 지수도 대부분 올랐다. 건설업(3.35%)이 업황 개선 기대감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고, 증권(2.68%)도 지수와 함께 상승했다. 이밖에 보험(1.74%), 철강·금속(1.71%), 운송장비(1.47%), 유통업(1.46%), 비금속광물(1.29%), 금융업(1.25%), 전기·전자(1.24%) 등 대다수가 1%대 이상 상승률을 나타냈다.

섬유·의복(-0.13%)만 소폭 하락했다.

프로그램매매는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 모두 매수우위였고 전체적으로는 2천584억원 순매수를 나타냈다.

이날 코스피시장의 전체 거래량은 3억6천587만주, 거래대금은 6조2천24억원이었다.

코스피시장에서 미원홀딩스와 흥국화재우, 흥국화재2우B 등 3개 종목이 상한가로 STX중공업 1개 종목이 하한가로 마감했다. 오른 종목은 549개이고 63개 종목은 보합, 274개 종목은 내렸다.

반면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92포인트(0.47%) 떨어진 643.02로 마감하며 닷새만에 하락 반전했다. 이 때문에 코스닥시장에서 주로 활동하며 ‘개미’로 불리는 개인투자자들은 씁쓸한 하루였다.

지수는 전날보다 2.21포인트(0.34%) 오른 648.25로 출발했으나 약세로 돌아섰다.

코스닥 시총 상위 주 가운데에는 SK머티리얼즈(2.30%), 코오롱생명과학(1.27%)만 상승했다.

시총 1위 셀트리온(-1.26%)를 비롯해 파라다이스(-3.88%), 휴젤(-1.48%), 바이로메드(-1.35%), 메디톡스(-1.33%) 등 대부분이 내렸다.

코넥스 시장에서는 106개 종목이 거래됐고 거래대금은 8억원가량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0.3원 내린 1,116.5원에 장을 마쳤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