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日도 위안부 합의 이행 촉구 분위기 아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7-05-21 19:3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일본을 방문했던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은 21일 “일본 측도 위안부 합의 이행을 촉구하는 분위기가 아니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
연합뉴스

문 의원은 이날 서울신문과의 전화통화에서 “일본 측이 합의 이행을 강력하게 주장하려면 ‘만약에 위안부 합의를 이행하지 않으면 우리는 앞으로 못 나간다’고 해야 하는데, 그렇게 이야기한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도 일본 측에 (위안부 합의를) 재협상하라, 파기하라고 이야기를 하진 않았다”면서 “다만 ‘국민 대부분이 (위안부 합의를) 수용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게 현실’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위안부 문제는 앞으로 한·일 관계에 걸림돌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바로 정상끼리 만나 새로운 합의를 많이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의원은 “청와대에서도 (방일 성과를) 보고받고 굉장히 고무적인 분위기”라며 “문 대통령이 각국에 파견된 특사들을 한자리에 모아 보고하는 자리를 만들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일 셔틀외교 복원과 관련해서는 “우리가 이야기를 꺼내기도 전에 (일본 측에서) 먼저 이야기했다”면서 “완벽하게 복원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17-05-22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