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그 많던 등갈비·생과일 주스점은 다 어디로 갔을까?

입력 : 2017-05-20 10:19 ㅣ 수정 : 2017-05-20 10: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요즘 거리에는 비슷한 콘셉트의 음식 업체들이 즐비합니다. 한 아이템이 인기를 끌면, 너도나도 비슷한 제품으로 업계에 뛰어드는 것인데요. 국내 프랜차이즈 시장에 ‘미투 브랜드’가 범람하면서 유행 따라 생겼다가 인기가 식으면 한순간에 사라지는 먹거리들이 수두룩합니다. 뜬다 싶으면 너도나도 따라 하는 ‘미투’, 이대로 괜찮을까요?

기획·제작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퍼블릭IN 배너
    독자제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