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석 BIFF 부위원장 칸 영화제 출장 중 별세

입력 : 2017-05-20 01:08 ㅣ 수정 : 2017-05-20 05: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지석 BIFF 부위원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지석 BIFF 부위원장

김지석 부산국제영화제(BIFF) 부집행위원장 겸 수석프로그래머가 프랑스 칸영화제 출장 중 18일 저녁(현지시간)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57세. 지난 16일 칸에 도착한 고인은 몸에 이상을 느끼고 병원을 찾았으나 이상이 없다는 진단을 받고 숙소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 출신으로 중앙대 대학원에서 영화를 전공한 고인은 부산예술대 교수로 강단에 서던 1995년 당시 이용관 중앙대 교수(전 집행위원장), 전양준 평론가(전 부집행위원장), 김동호 전 문화부 차관(현 이사장) 등과 의기투합해 BIFF 창설에 산파 역할을 했다. 이듬해 BIFF가 출범하면서 20여년 동안 BIFF가 아시아 최고 영화제로 발돋움하는 데 앞장서 왔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7-05-20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