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기업 특집] 교통안전공단, 어린이집 안심 통학버스, 사고 41% 줄였다

입력 : 2017-04-12 17:52 ㅣ 수정 : 2017-04-12 17: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영태(왼쪽)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이 지난해 10월 직원들과 ‘정부3.0 성과 점검 워크숍’을 갖고 있다. 교통안전공단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영태(왼쪽)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이 지난해 10월 직원들과 ‘정부3.0 성과 점검 워크숍’을 갖고 있다.
교통안전공단 제공

교통안전공단은 지난해 정부 평가에서 공공기관 최고 등급인 ‘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교통 관련 정보 개방과 유관기관 간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 서비스 창출에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특히 어린이의 안전한 등·하교를 위해 세계에서 최초로 개발한 ‘안심 통학버스’ 서비스가 높은 점수를 받았다. 이 서비스는 공단이 개발한 디지털 운행기록장치를 어린이 통학버스에 장착해 운전자의 위험운전 교정은 물론 통학버스의 실시간 위치를 학부모와 학교에 안내해 준다. 지난해 경북 김천시가 통학버스 53대에 시범 운영한 결과 운전자 위험행동과 교통사고가 각각 47%, 41% 줄어들었다. 공단은 또 5개 중고차 매매기관과 협업해 ‘중고차 시세 및 상태 정보 제공’ 서비스를 제공해 지난해 중개 수수료 등 410억원 규모에 해당하는 국민 경제적 비용 감소 효과를 냈다. 튜닝 승인 조직을 일원화해 안전성 검증을 강화하기도 했다.

공단은 이런 국민 친화형 신사업 창출을 통해 지난해 6월 국민체험공공기관 경진대회 장려상, 7월에는 정부3.0 추진 성과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오영태 공단 이사장은 “지난해 국민 생활과 밀접한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장들을 중심으로 정부3.0 전담부서를 조직해 다양한 분야에서 사업 혁신을 추진해 왔다”며 “지속적인 변화와 개혁을 통해 국민의 신뢰를 받는 기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017-04-1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