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무사 출신 장성·대령 22명, 문재인 지지선언 “안보 책임질 최고의 적임자”

입력 : 2017-04-10 14:49 ㅣ 수정 : 2017-04-10 14: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무사 출신 예비역 문재인 후보 지지선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캠프의 김진표 공동선거대책위원장(가운데)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문 후보 지지를 선언한 기찬수 예비역 소장 등 국군기무사령부 출신 예비역 장군?대령들을 소개하고 있다. 2017.4.10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기무사 출신 예비역 문재인 후보 지지선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캠프의 김진표 공동선거대책위원장(가운데)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문 후보 지지를 선언한 기찬수 예비역 소장 등 국군기무사령부 출신 예비역 장군?대령들을 소개하고 있다. 2017.4.10

전직 기무사령부 지휘관 20여명이 10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를 지지한다고 공개 선언했다.

장경욱 전 기무사령관(예비역 소장)을 비롯한 기무사 출신 장군·대령 22명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문 후보가 우리 대한민국의 안보와 통일을 책임질 최고의 적임자임을 확인했다. 문 후보를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군 최고의 강한 보수 이미지를 가진 국군 기무사 지휘관 출신들이 민주진보 진영 대선후보를 지지하는 것은 건국 이래 최초 사례일 것”이라면서 “지난 9년간 MB(이명박)·박근혜 정부는 안보무능의 극치를 보였다. 보수라는 가짜 탈을 쓰고 ‘안보는 문제없다’는 오만한 행태를 보였고, 북한 핵·미사일 도발을 방치하고 국민 안보불안 심리를 정권유지에 활용했다”고 비판했다.

또 “지금도 국방의 의무를 지지 않은 인사가 국군 통수권자 권한대행을 하는 것이 불안한 대한민국의 안보현실”이라면서 “정상적인 안보관과 국가관을 가진 분들에게, 정치적 목적달성을 위해 ‘종북세력’이라고 덧칠하는 정치풍토는 청산돼야 한다. 문 후보는 새로운 대한민국 건설과 대북우위의 튼튼한 국가안보를 이뤄낼 확실한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