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길섶에서] 무소유(無所有)/이동구 논설위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7-03-20 23:31 길섶에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삶에서 가장 큰 보람과 행복을 안겨 주는 것은 ‘자식’이 아닐까. 밝은 미소와 눈빛만으로도 모든 시름을 잊게 하는 묘약이 된다.

한 선배는 자녀들에게 절대 부담을 갖게 하지 말라고 충고해 준다. 자녀들은 성인이 될 때까지 이미 부모에게 무한한 기쁨과 보람을 안겨 줬으니 더이상의 것을 기대해선 안 된다는 의미.

요즘 결혼을 미루거나 포기하는 젊은이들이 늘어난다니 안타깝다. 경제적으로 여유롭지 못한 게 가장 큰 이유다. 한 연구소의 조사 결과 10명 중 4명은 결혼하더라도 자녀는 갖지 않겠다고 답했다. ‘무자식이 상팔자’라고 생각하기 때문일까. 결혼과 보육, 교육 등 어느 것 하나 만만치 않으니 모두 포기하겠다는 것이다. 젊은 세대들이 겪고 있는 어려움이 느껴져 마음이 너무 아프다.

법정 스님은 “무소유란 아무것도 갖지 않는다는 것이 아니라 불필요한 것을 갖지 않는 것이다”라고 설파했다. 자녀는 평범한 사람이 이 세상에 남길 수 있는 유일한 흔적이라고 한다. 불필요한 욕심은 버려야 하지만 자녀를 갖는 행복만은 꼭 찾을 수 있었으면 한다.

이동구 논설위원 yidonggu@seoul.co.kr
2017-03-21 3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