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이름은’ 일부 관객들 ‘혼모노’ 논란…상품만 받고 팝콘은 버리고

입력 : ㅣ 수정 : 2017-01-17 13: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의 이름은’ 일부 관람객들 ‘비매너’ 논란 인기를 끌고 있는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왼쪽 스틸컷)을 관람한 시민들 일부가 팝콘을 먹지 않고 그냥 버린 모습이 찍힌 사진(오른쪽)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캡처

▲ ‘너의 이름은’ 일부 관람객들 ‘비매너’ 논란
인기를 끌고 있는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왼쪽 스틸컷)을 관람한 시민들 일부가 팝콘을 먹지 않고 그냥 버린 모습이 찍힌 사진(오른쪽)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논란이 되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캡처

지난 4일 개봉해 누적 관객수가 지난 16일 기준으로 258만 6943명을 기록할 만큼 흥행몰이 중인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을 영화관에서 본 일부 관람객들의 행동이 논란이 되고 있다.

17일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확인한 결과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혼모노들 진짜 그렇게 살지마라. 지금 영화관 상황이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이 게시됐다.

일본어로 ‘진짜’라는 뜻의 ‘혼모노’는 본래 ‘오타쿠’라고도 불리는 특정 분야의 마니아를 가리킨 말이었지만 최근에는 ‘너의 이름은’ 흥행과 함께 영화관에서 다른 사람의 관람을 방해하는 ‘진상 관객’을 지칭하는 신조어로 사용되고 있다.

사진에는 영화관 내 휴지통을 가득 채운 팝콘과 함께 ‘너의 이름은’ 영화 포스터가 인쇄된 팝콘 용기가 있었다.


최근 ‘너의 이름은’이 흥행하자 일부 영화관에서는 콤보세트를 살 경우 ‘너의 이름은’ 엽서, 노트, 퍼즐, 에코백과 함께 콜라와 팝콘 등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너의 이름은’ 콤보세트로 판매되는 상품들 메가박스. 롯데시마네 홈페이지 화면 캡처

▲ ‘너의 이름은’ 콤보세트로 판매되는 상품들
메가박스. 롯데시마네 홈페이지 화면 캡처

사진 속 휴지통에 팝콘이 수북이 쌓인 것은 일부 영화 관람객이 ‘너의 이름은’ 콤보 세트 특별 상품들만 소장하기 위해 팝콘은 먹지 않은 채 모두 버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멀쩡한 먹을 거 버리는 게 진짜 별로야”, “팝콘 담지말고 통만 달라고 하던가”, “음식 아까운지 모르는 애들이네”, “혼모노들 그렇게 살지 마라”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非)매너 관객들을 비판했다.

한 누리꾼은 “포켓몬빵 상위세대”라는 일침을 날리기도 했다. 이는 일본 애니메이션 ‘포켓몬스터’가 유행했던 1990년대 말~2000년대 초 ‘포켓몬스터 빵’이 출시되자 학생들을 중심으로 그 안에 있던 스티커만 모은 채 빵을 먹지 않고 버렸던 일에 빗댄 것이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