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위안부에 사죄 편지 털끝만큼도 생각 안 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6-10-04 02: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편지는 합의 내용에 포함 안돼” 가해책임·감성적 조치도 거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3일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죄 편지를 보낼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털끝만큼도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AFP 연합뉴스

아베 총리는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지난해 12월 한·일 간 위안부 문제 합의에 추가해 일본 측에서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죄 편지를 보낼 가능성이 있느냐는 민진당 오가와 준야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한·일 간) 합의 내용을 양국이 성실히 실행해 나가는 것이 요구된다”며 “(편지는 합의) 내용에 포함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일본 시민단체 등 국내외 일각에서 아베 총리에 대해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사죄 편지를 보내라는 요구를 정면으로 거부한 것이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도 이날 예산위원회에서 “한·일 외교장관에 의한 공동발표 내용이 전부다”며 “추가 합의가 있다는 것은 모르는 이야기”라고 말했다.

후미오 외무상은 앞서 지난달 30일에도 한국 정부가 전날 위안부에 대한 일본 정부의 ‘추가적인 감성적 조치’를 기대한다고 밝힌 데 대해 “합의된 것이 없다”며 “한·일 합의는 지난해 12월 발표된 내용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강조한 바 있다.

이 발언은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이 지난달 29일 일본 내 민간단체가 아베 총리 명의의 사죄편지를 위안부 피해자에게 보낼 것을 요구한 데 대해 “일본 측이 위안부 피해자분들의 마음의 상처를 달래는 추가적인 감성적인 조처를 해 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힌데 대한 언급이었다.

한편 아베 총리는 2012년 말 취임 이후 열린 세 차례 패전일에 이어 4년째 가해 책임을 직접 언급하지 않는 등 외면해 오고 있다. 그는 지난 8월 15일 일본 패전일을 맞아 가진 희생자 추도식에서 “전쟁 참화를 결코 반복하지 않겠다”, “역사를 겸허하게 마주해 세계 평화와 번영에 공헌하겠다”고 했지만 일본의 가해 책임은 언급하지 않았다.

도쿄 이석우 특파원 jun88@seoul.co.kr
2016-10-04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