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장 박차고 나온 피아노…전국을 달린다

입력 : ㅣ 수정 : 2016-08-18 16: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피아니스트 박종화- 작곡가 김인현 등 ‘뮤직 인 모션’ 프로젝트
 300~500㎏, 육중한 몸집의 그랜드 피아노가 공연장을 박차고 나와 전국을 달린다. 피아노는 공장, 섬마을, 산골마을 등 문화적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일상의 현장을 찾아간다. 박종화 피아니스트, 김인현 작곡가 등 다양한 문화 전문가들이 사람들과 음악으로 이야기를 만들고 소통하기 위해 뭉친 ‘뮤직 인 모션’ 프로젝트를 통해서다.

피아니스트 박종화씨

▲ 피아니스트 박종화씨

 첫 무대는 건설 중장비 기계를 만들어내는 충북 진천의 에버다임 공장에 차려진다. 300여명의 근로자들이 매일 작업하는 공장은 19일 저녁 7시 공연장으로 변신한다. 박종화 피아니스트와 김인현 작곡가는 드릴 소리, 해머 소리, 엔진 소리 등 공장에서 매일 들리는 소리를 미리 채집해 이색적인 연주곡으로 빚어낸다.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과 사전 인터뷰를 통해 사연이 담긴 연주를 들려주는가 하면, 임직원 자녀들과 함께 무대를 꾸미기도 한다.

 경기 남양주 외국인근로자복지센터 내 무국적 아이들의 배움터인 무지개교실과 탈북청소년 대안학교인 다음학교 등이 ‘달리는 피아노’가 점찍은 다음 공연장이다.

프로젝트를 이끄는 정석준 아트앤퍼블릭 대표는 “공연장의 전유물이라 생각됐던 그랜드 피아노를 특수 제작된 트레일러로 전국 방방곡곡으로 끌고 다니며 공연장 밖 사람들과 소통하려고 한다”며 “단순히 연주만 하는 게 아니라 함께 공연을 만들며 사람들에게 추억거리를 만들어주고 싶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주최 측은 피아니스트가 직접 피아노를 싣고 내릴 수 있는 특수 트레일러를 제작하는 데만 1년여의 시간을 들였다. 공연을 즐기고 싶으면 페이스북 페이지(www.facebook.com/runpiano)에 사연을 남기고 장소를 추천하면 된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