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인터넷’ 기술 입혀 생생해진 ‘내셔널 지오그래픽전(展)’

입력 : ㅣ 수정 : 2016-08-08 14: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6월 17일 부산서 열려 다음달 18일까지 진행
미지의 세계에 대한 인간의 도전과 자연의 장엄함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전시로 사랑받아온 ‘내셔널지오그래픽전(展)’이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에 이어 부산에서 진행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시킨 전시 통합 플랫폼 T.POT을 도입해 눈길을 끌고 있다. 씽크브릿지 제공

▲ 미지의 세계에 대한 인간의 도전과 자연의 장엄함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전시로 사랑받아온 ‘내셔널지오그래픽전(展)’이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에 이어 부산에서 진행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시킨 전시 통합 플랫폼 T.POT을 도입해 눈길을 끌고 있다. 씽크브릿지 제공



미지의 세계에 대한 인간의 도전과 자연의 장엄함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전시로 사랑 받아온 ‘내셔널 지오그래픽전(展)’이 서울을 시작으로 대구에 이어 부산에서 진행되고 있다. 풀리지 않는 자연과 문명의 미스터리, 세계를 뒤바꾼 탐험과 오랜 역사의 순간을 사진과 영상, 특별 전시품으로 공개한 이번 ‘내셔널 지오그래픽전-미지의 탐사 그리고 발견’은 특히 사물인터넷(IoT)을 기반으로 하는 특별한 기술을 도입해 눈길을 끌고 있다. 부산 영화의전당 특별전시장에서 지난 6월 17일부터 열리고 있는 전시회는 다음달 18일까지 열릴 예정이다.

이번 전시 기획 관계자는 8일 “부산에서 진행 중인 ‘내셔널 지오그래픽전-미지의 탐사 그리고 발견’에 전시 통합 플랫폼 ‘T.POT’ 서비스가 적용됐다”고 밝혔다.

T.POT은 저전력 블루투스 기술을 이용한 비콘을 활용해 전시물에 대한 위치기반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한다. 각 전시물에 설치된 비콘은 해당 전시물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방문했으며, 얼마나 오래 머물렀는지에 대한 데이터를 축적한다.

이 데이터의 분석을 통해 기획자는 특정 기간에 어떤 전시물이 가장 인기가 있는지 확인할 수 있으며, 전시물의 배치형태가 관람자들의 만족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있다.


관람객은 ‘도슨트 어드바이스’라는 기능을 통해 관심을 가질 만한 정보를 음성 및 이미지로 전달 받을 수 있으며, 특정 전시물에 접근하게 되면 해당 전시물의 관련 MD상품과 같은 추가적인 정보를 즉시 받아 볼 수 있다.

또 관람후기 작성 등의 기능을 AR(Argument Reality·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해 제공하며 전시품을 관람하다 생긴 궁금증, 불편사항 등을 실시간 온라인 문의를 통해 문의, 접수할 수 있다. 비상 상황 발생 시 관람객의 위치별로 빠르게 대피할 수 있는 동선도 제공해 안전성 면에서도 도움을 준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외에도 각 현장스텝들은 전체 공지가 있을 때 자신의 스마트폰으로 전송된 정보를 확인 후 신속하게 관람자들의 요구에 대처할 수 있다.

T.POT 개발사인 씽크브릿지 전용덕 대표는 “T.POT을 이용하면 관람자들의 관람행동을 실시간으로 정밀하게 분석해 전시물의 배치를 가장 관람자의 요구에 적합하게 변화시킬 수 있다”며 “궁금한 부분을 직접 검색해야 했던 이전 전시와 달리 바로 전시물에 대한 추가적인 정보를 제공해 관람객들에게 심도 깊은 전시감상을 가능하게 한다”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