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인 선거법 위반 징역형…김종태 의원 첫 당선 무효 위기

입력 : ㅣ 수정 : 2016-07-29 00: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새누리당 김종태(상주·군위·의성·청송) 의원의 부인 이모(60·구속)씨가 남편의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다. 지난 4·13 총선 이후 첫 당선무효형 사례다.

대구지법 상주지원 형사합의부는 28일 열린 1심 선고공판에서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된 김 의원의 부인 이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검찰은 결심공판에서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공직선거법상 당선자의 배우자가 대법원까지 벌금 300만원 이상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화된다. 김 의원은 국방부 국군 기무사령관(중장) 출신의 재선 의원이다.

상주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6-07-2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