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 정승연 판사 등장, 민국이랑 빼닮은 외모? ‘대박’

입력 : ㅣ 수정 : 2016-02-09 04: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슈퍼맨 정승연

▲ 슈퍼맨 정승연

슈퍼맨 정승연 판사 삼둥이 엄마 출연 ‘민국이와 붕어빵’
슈퍼맨 정승연 판사
대한민국만세의 엄마 정승연 판사가 방송에서 얼굴을 공개했다. 
지난 7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 -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송일국-삼둥이가 법원을 방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송일국은 마지막 촬영을 하며 삼둥이와 함께 아내 정승연을 위한 도시락을 준비해 인천지방법원을 찾아갔다.
야근 중이던 정승연은 송일국과 삼둥이의 방문에 반가워했다. 송일국은 장어덮밥을 건넸다.
정승연은 말없이 음미해보고는 “간이 좀 센 거 빼고는 괜찮다. 밥이랑 같이 먹으면 될 것 같다”는 시식평을 내놨다. 이에 송일국은 “그걸 염두에 두고 간을 세게 한 거다”라고 일부러 간을 세게 한 것처럼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정승연 판사는 1976년생으로 서울대학교 법과대학, 동 대학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인천지방법원 판사로 재임 중이다.
송일국과 정승연 판사는 2008년 결혼해 슬하에 ‘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를 두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

      탐사보도 후원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