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역사교과서 집필진 자격 믿을 만한가

입력 : ㅣ 수정 : 2015-12-12 01: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역사를 가르친 지 9개월밖에 안 된 고교 교사가 국정 역사 교과서 집필진으로 선정돼 논란을 빚고 있다. 서울 D 상고의 김모 교사가 동료 교사들에게 교내 인터넷 메신저를 통해 자기가 국정교과서 집필진에 포함됐다고 발설하면서 이런 사실이 드러났다. 김 교사는 “(내년) 1월부터 13개월간 다른 집필진과 함께 국정교과서를 쓰게 됐다”면서 “국편이 얼마나 비밀을 강조하는지 질릴 정도”라고 썼다. 교사경력 10년차인 김 교사는 9년은 상업을 가르쳤고 올해 3월부터 한국사와 상업을 함께 가르치고 있다고 한다. 학교 홈페이지에도 김 교사는 역사가 아닌 상업교사로 소개돼 있다. 국사편찬위원회는 김 교사가 교육대학원에서 역사교육으로 석사학위를 받고 한국고대사로 박사과정을 수료해서 전문성이 충분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수긍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다.

현장교사를 집필진에 포함하려는 것은 풍부한 역사 교육 경험을 교과서를 만들 때 반영하려는 뜻에서다. 역사를 가르친 지 1년도 안 된 교사를 집필진에 넣는 것은 국정 역사 교과서의 신뢰성을 스스로 떨어뜨리는 일이다. “학계의 명망 높은 전문가로 집필진을 구성하겠다”던 애초의 약속도 어긴 셈이다. 국편이 지난달 4일 집필진 공모 공고문에서 역사, 사회과학 관련 현장교원에 대해 ‘교육경력 5년’으로 자격 조건을 명시해 놓은 것과도 어긋난다. ‘교육경력 5년’이 역사, 사회과학 분야가 아닌 국어, 영어, 수학 교사 경력까지 포함하는 게 아니라면 말이다. 공모를 통해 집필진에 선정됐던 김 교사는 파문이 커지자 사퇴했지만 “집필진 구하기가 얼마나 궁했으면 이랬을까”라는 뒷말이 끊이지 않는다. 큰 집필 방향은 이미 정해져 있는 만큼 집필진은 형식적으로 참여하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져도 할 말이 없게 됐다.

김 교사의 사퇴로 집필진은 46명이 됐다. 공개된 사람은 이화여대 신형식 명예교수 단 한 명이다. “집필에 지장을 줄 수 있다”는 교육부의 입장도 이해는 되지만, ‘깜깜이 집필’에 대한 우려가 크다. 국편은 다음주 초 국정교과서 편찬기준을 발표하는데 내년 말쯤 교과서 편찬이 끝날 때까지 집필진을 공개하지 않겠다는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고 한다. 지금이라도 집필진에 누가, 어떤 과정을 거쳐 선정됐는지를 공개해야 한다. 국정교과서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고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는 길이다.
2015-12-12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