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스페이스’ 창업자 톰킨스, 칠레에서 카약 타다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5-12-09 2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와 의류 브랜드 ‘에스프리’의 창업자인 더글러스 톰킨스가 9일(현지시간) 칠레에서 카약을 타던 중 물에 빠져 저체온증으로 사망했다. 72세. 동료 4명과 함께 레포츠를 즐기던 톰킨스는 돌풍에 카약이 뒤집히는 사고를 당했다.

더글러스 톰킨스

▲ 더글러스 톰킨스

미국 오하이오에서 태어나 1964년 노스페이스를 창업한 톰킨스는 윈드재킷인 시에라 파카와 돔형 텐트 등을 처음으로 선보인 노스페이스를 앞세워 60여개국에 진출했다.

그러나 자신의 공장이 환경을 파괴한다는 생각에 1990년 지분 전량을 매각한 뒤 1억 5000만 달러를 갖고 남미로 향했다. 이어 칠레와 아르헨티나에 근거를 두고 두 나라 접경지인 파타고니아에 자연공원을 조성했다. 이런 식으로 톰킨스는 서울의 8배가 넘는 규모의 원시림을 보호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5-12-10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