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달 5일 2차 민중총궐기 날… 전국농민회 1만명 집회 신고

입력 : ㅣ 수정 : 2015-11-26 23: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국농민회총연맹(전농)이 ‘2차 민중총궐기’ 대회가 예고된 12월 5일 서울광장에서 1만명이 모이는 집회를 하겠다고 신고했다.

전농과 경찰에 따르면 전농은 26일 ‘백남기 농민 쾌유기원·살인진압 규탄·공안탄압 중단·노동개악 중단 민중총궐기’라는 이름으로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집회신고서를 제출했다. 전농은 집회 후 행진을 하겠다고 신고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지난 14일 ‘1차 민중총궐기’ 대회 때는 ‘민중총궐기투쟁본부’ 명의로 서울광장과 태평로 등에 27건의 집회가 신고됐다. 전농이 개별 단체 명의로 신고한 점으로 미뤄 다른 단체들도 인근 장소에서 집회를 하겠다는 신고를 추가로 할 가능성이 있다.

경찰은 전농의 집회 신고 내용 등을 면밀히 검토하고 대응한다는 입장이다.

경찰은 이번 집회가 1차 집회 때처럼 과격·폭력 시위로 얼룩질 개연성이 크다고 판단되면 금지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1차 집회에서 불법 폭력 시위를 벌인 혐의로 전날보다 20명이 늘어난 총 270명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5-11-2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