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특파원 블로그] 中 vs 대만 페북 전쟁…차이잉원의 ‘f’ 한수

입력 : ㅣ 수정 : 2015-11-13 00:0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0일 밤 대만 총통 후보 차이잉원(蔡英文)의 페이스북이 ‘간체자’(簡體字) 기습을 당했다. 차이 후보가 올린 선거 홍보물에 11일 새벽까지 무려 9만개의 댓글이 달린 것이다. 댓글은 대부분 대륙에서 쓰는 중국어 간체자였다. “헛된 독립을 포기하고 대륙의 품에 안기라”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대만에서 쓰는 번체자(繁體字) 댓글들은 간체자 댓글의 홍수에 순식간에 떠내려갔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당황한 차이 후보 측은 조사에 나섰다. 10일 밤 12시부터 2시간 동안 대륙의 인터넷 계정 9885개가 차이 후보의 페이스북에 집중적으로 접속된 것으로 나타났다. 신기한 점은 중국에서는 페이스북을 차단하는데 어떻게 이처럼 많은 계정이 순식간에 차이 후보의 페이스북에 접속할 수 있었느냐는 것이었다. 중국에서도 사설 VPN(가설망)을 이용해 방화벽을 우회해 들어가면 페이스북에 다가갈 수 있지만, 약속이나 한 듯 특정인의 페이스북으로 몰린 것은 우연의 일치로 보기 힘들었다.

차이 후보가 속한 민진당은 중국 공산당 선전기구의 공격이라고 의심했다. 중국에는 정부 주도의 댓글 알바집단인 ‘우마오당’(五毛黨)이 1000만명 이상 활동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지난 7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마잉주(馬永九) 대만 총통의 첫 정상회담으로 야당인 민진당의 대만독립 노선이 부각된 상황이었기 때문에 대선 승리가 유력시되는 차이 후보는 공격 대상으로 안성맞춤이었다.

하지만 차이 후보는 기막힌 역공을 생각해냈다. 그는 “다양한 목소리는 우리 사회를 진보시킵니다. 새 친구 여러분 대만의 자유와 민주, 다원성을 마음껏 누리세요”라는 글과 함께 페이스북의 머리글자 ‘f’를 활용해 ‘freedom’(자유)이라는 그래픽을 올렸다. 순식간에 10만여명이 ‘좋아요’를 눌렀고 댓글과 답글에서는 치열한 논쟁이 전개됐다.

대만 누리꾼들이 “이런 게 바로 언론의 자유이다. 투표소에서 누군가를 선택해 보지 못한 당신들은 민주주의를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하자 대륙 누리꾼들은 “미국과 일본에 예속돼 제 운명도 개척하지 못하면서 무슨 민주주의 타령이냐”고 맞섰다. 욕설과 비방의 공간이 토론의 공간으로 바뀌면서 차이 후보를 공격하려고 왔던 대륙의 누리꾼들이 언론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체험하는 역설적인 장면이 펼쳐졌다.

베이징 이창구 특파원 window2@seoul.co.kr
2015-11-1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