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계, 2030 클릭

입력 : ㅣ 수정 : 2015-11-09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내 브랜드 ‘예비 VIP’ 젊은층 잡기 매장 대신 구매율 높은 온라인몰 오픈… 2030 겨냥 ‘브랜드 콘셉트’ 재정비도
온라인 구매가 활발한 20~30대가 국내 패션 브랜드들의 주요 타깃으로 떠오르고 있다. 브랜드 콘셉트를 젊은 분위기로 쇄신하면서 온라인 쇼핑몰을 속속 개설하는 업체가 증가하고 있다.

패션그룹 형지와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온라인 쇼핑몰인 ‘샤트렌몰’과 ‘SSF샵’의 첫 화면.  각 사 제공

▲ 패션그룹 형지와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온라인 쇼핑몰인 ‘샤트렌몰’과 ‘SSF샵’의 첫 화면.

각 사 제공

패션그룹 형지 관계자는 8일 “젊은 층의 온라인 구매 비중이 눈에 띄게 높아지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판매 전략을 기존 매장 중심에서 젊은 층이 많이 찾는 온라인 중심으로 대폭 개편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30~50대 여성을 겨냥한 이 회사 여성복 브랜드인 ‘샤트렌’이 최근 온라인 판매를 한 결과 30대 사이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샤트렌은 지난달 8일 처음으로 온라인 쇼핑몰을 열었는데 30대의 경우 온라인 회원 비율이 30%로 오프라인 비율(7%)을 압도했다. 30대의 온라인 구매 비율(20%)은 오프라인 구매 비율(5%)보다 4배나 높았다.

형지의 뒤를 이어 온라인 쇼핑몰을 연 현대백화점그룹의 패션 계열사인 한섬 역시 젊은 층을 겨냥한 온라인 제품을 확대하면서 매출이 늘고 있다. 관계자는 “지난달 26일 문을 연 한섬의 온라인 쇼핑몰인 ‘더한섬닷컴’은 비교적 저렴한 아웃렛 상품까지 같이 판매한다”면서 “더한섬닷컴의 최근 매출(10월 26일~11월 5일)은 목표를 15% 초과 달성하는 등 순항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9월 문을 연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온라인 쇼핑몰인 ‘SSF샵’ 역시 지난 9~10월 2개월 간 온라인 전체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80%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패션 업계에서는 브랜드 콘셉트를 아예 젊은 층 중심으로 바꾸는 추세도 뚜렷하다. 유명 디자이너 정구호 부사장을 영입한 휠라는 타깃을 기존 10대 후반~40대까지에서 20~30대 초로 수정했다.

다만 철저한 전략 없이 온라인 쇼핑몰 사업을 진행할 경우 소비자들의 외면을 받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준비 없이 온라인 쇼핑몰을 개설했다가 조용히 접거나 이월상품 판매 전용으로 전락한 곳들도 있다”고 말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5-11-0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