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부터 미래 진화과정까지 들여다 본 도시 안내서

입력 : ㅣ 수정 : 2015-10-23 23:2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시의 탄생/피터 스미스 지음/엄성수 옮김/옥당/560쪽/2만 8000원

기원전 7000년경 터키의 아나톨리아 고원 남쪽에 고대 도시 차탈회위크가 건설되고, 기원전 5500년경부터 수메르인들이 메소포타미아 남부에 도시 건설이라는 실험에 착수한 이래 오늘날 전 세계 인구의 절반인 33억명이 도시에서 살고 있다. 21세기 중반이 되면 도시 거주자는 75%까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도시의 탄생’은 인류사의 풍요로운 보고인 도시의 기원과 의미, 발전과 진화,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상 등 모든 측면을 다룬다. 저자는 “인류라는 종은 환경을 스스로 만들어나가는 유인원이자 도시를 건설하는 존재, 즉 ‘호모 우르바누스’”라며 “도시야말로 인류가 만들어낸 창조물 가운데 가장 위대하다”고 단언하며 책을 시작한다.

도시가 번창할 수 있었던 것은 상업의 중심지로 거주자들에게 일자리와 부를 만들어주었고 마음놓고 안전하게 살 수 있는 장소가 되어 주었으며 사회적· 문화적 삶이 가능하게 해 주었기 때문이다. 책은 고대부터 미래까지 도시의 발달사와 문명사 등 두 분야를 8개의 주제어로 나누어 풀어나간다. 신석기 시대 도시들과 이후 변화한 도시들의 모습을 차례로 살핀 뒤 문자가 바꾸어 놓은 도시의 변화를 짚어보고, 도심의 슬럼화와 주택가의 교외화가 바꾸어 놓은 도시인의 삶을 조명한다.

이어 도시별 교통과 보행로의 특징과 변화, 도시 경제가 바꾸어놓은 도시의 모습을 들여다본다. 도시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문화를 비롯해 공원, 도서관 같은 휴식공간의 변화를 살펴본 책은 지속 가능한 미래 도시의 진화 과정을 보여주면서 마무리된다. 인류가 환경위기에 대처하기 위해 고안해 낸 방법으로서의 도시로 돌아가 지속 가능한 친환경 도시를 만드는 방법들을 제안한다.

함혜리 선임기자 lotus@seoul.co.kr
2015-10-24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